말과글 타이틀 장관 말과글 차관 말과글
제목

[축사] 지역인재 광역화를 위한 정책 토론회 ('19. 2. 14.)

행사일
2019-02-14
담당부서
혁신도시정책총괄과
담당자
김경태
등록일
2019-02-14
조회
337
첨부파일1
파일 축사(서면)_지역인재 광역화를 위한 토론회.hwp 첨부파일 미리보기
‘대전·충청권 지역인재 채용 광역화를 위한 토론회’ 개최를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바쁘신 의정활동 중에도 뜻 깊은 자리를 마련해주신 강훈식 의원님과 박병석 의원님께 깊이 감사드립니다. 아울러 주제발표와 토론을 통해 다양한 의견을 들려주실 전문가 여러분과 함께해주신 모든 분들께도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정부는 지난해 2월 국가균형발전 비전 선포식을 통해 혁신도시 정책의 향후 방향을 밝혔습니다. 그동안 도시의 조성과 공공기관 이전에 집중했다면, 이제는 혁신도시를 지역의 새로운 발전거점으로 키워갈 계획입니다. 이에 따라 지역 산업육성 지원, 정주 여건 개선, 상생발전 등 다양한 혁신도시 발전정책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그중에서도 가장 대표적인 정책 가운데 하나가 바로 이전 공공기관의 지역인재 채용 의무화입니다.

이전 공공기관의 지역인재 채용 의무화는 지역 일자리 부족 문제 해결과 지역인재 양성, 지역 특화산업 육성 등 지역발전의 선순환 생태계를 구축하기 위한 기반입니다. 제도 도입과 함께 가시적인 성과도 있었습니다. 그간 10% 중반에 그치던 이전 공공기관의 지역인재 채용률이 제도 시행 첫해인 지난해에는 20%를 넘어(23.4%, 잠정)섰습니다.

그러나 지역별로 공공기관 수와 대학 수 등 여건이 다름에도 불구하고 채용 범위가 이전 지역으로 한정돼 있어 지역인재 채용 활성화에 어려움이 있습니다. 이전 공공기관들은 채용 인력풀이 좁아서 향후 지역인재 의무채용 비율을 충족하기 어렵고 특정 대학에 인원이 편중되는 등의 부작용을 걱정하고 있습니다. 또한, 혁신도시가 없는 대전과 충남 지역의 학생들은 제도의 혜택을 누리지 못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채용 범위의 광역화가 필요합니다. 광역화가 이루어진다면 지역 간 불균형 해소는 물론 학생들의 직장 선택의 폭이 넓어져 이전 공공기관은 안정적으로 인력을 구할 수 있게 될 것입니다. 이러한 점에서 대전·충청권 지역인재 채용범위를 광역화할 수 있는 구체적인 방안을 모색하는 오늘 토론회는 매우 시의적절하고 의미 있다고 하겠습니다.

아무쪼록 오늘 토론회에서 다양한 의견이 활발하게 제시되어 생산적인 대화의 장이 만들어지기를 기대합니다. 정부는 여러분의 지혜와 고견을 최대한 정책에 반영하여 활용될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다시 한 번, 이번 토론회 개최를 진심으로 축하드리며, 행사 준비에 애써주신 관계자분들과 관심과 애정으로 자리에 함께 해주신 모든 분의 건강과 행운을 기원합니다.

감사합니다.


2019년 2월 14일(목)
국토교통부 장관 김현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