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도자료

페이스북보내기 트위터보내기 밴드보내기 카카오스토리보내기

구미 시내 상습 지·정체 해소된다

  • 칠곡 석적면∼구미 구평동 구간 4차로 17일 오후 3시 개통
  • 09년 11월 착공, 총사업비 2,225억원…국도대체우회도로 6.3km 개통
  • 운행거리 10.7km·통행시간 15분 단축…지역관광·경제 활성화 기대

경북 칠곡군 석적면에서 구미시 구평동을 잇는 국도33호선 구미시 관내 국도대체우회도로(6.3km)를 1월 17일(금) 15시부터 개통한다. 이번 개통으로 구미시내 상습 지·정체가 크게 해소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개통도로는 2009년 11월 착공 이후 10년여의 공사기간 동안 총사업비 2,225억 원을 투입하여, 구미시 도심을 통과하는 국도를 대신하여 도심지를 우회하는 4차로 도로를 신설하였다.

그간, 공사구간 7.4km 중 낙동강 횡단구간(1.1km, 칠곡군 약목면∼석적면)은 지역편의를 위해 ‘16. 12월 우선 개통하여 공용 중에 있으며, 이번에 나머지 6.3km구간(칠곡군 석적면 ∼ 구미시 구평동)을 개통하게 되었다.

이번 개통으로 구미시 시가지를 통과하는 기존 국도의 통과 교통량을 우회시킴으로써 구미시내 상습 지·정체가 크게 해소될 것으로 기대된다.

운행거리는 기존 18.1km에서 7.4㎞로 10.7㎞ 줄었으며, 통행시간은 43분에서 25분으로 15분 단축되었다.

또한, 국가산업단지의 산업 물동량을 원활히 수송할 수 있는 기반을 구축함으로서 물류 수송비를 절감하고 통행불편을 해소하게 되었다.

아울러 이번 개통도로의 이후 구간인 구미시 구평동∼구포동(6.8km)도 4차로 도로를 신설하고 있으며, 예산과 인력, 장비를 집중 투입하여 2020년 6월말 개통 목표로 정상추진 중에 있다.

국토교통부 김용석 도로국장은 “도로 개통으로 경북 지역의 관광활성화와 지역경제 발전이 기대된다”면서, “도로를 이용하는 운전자 여러분들께서도 새로 생긴 길임을 감안하여 안전하게 운행해 주실 것을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목록

  • 국토교통부의 최신 보도자료를 제공해드립니다.
  • 국토교통부 보도자료 저작물은 "공공누리"의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표시제도에 따라 누구나 이용할 수 있습니다.
국토교통부는 이용자의 본인 확인을 위하여 휴대폰 본인 인증 및 아이핀 인증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