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도자료

24일부터 광역급행버스(M버스) 준공영제 시행

  • 우선, 남양주ㆍ안양ㆍ김포 지역 3개 노선부터 운행하여, 이용객에게 향상된 서비스 제공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위원장 최기주)는 광역급행버스 준공영제 시범사업 3개 노선이 11월 24일부터 순차적으로 준공영제로 `전환하여 운행한다고 밝혔다.

이는 작년 5월에 발표한「국민교통복지 향상을 위한 버스분야 발전방안」이행을 위하여 연구용역, 버스회사의 면허반납, 사업자 모집 공고ㆍ평가, 한정면허 발급 등의 절차를 거쳐 진행된 사항이다.

먼저, 남양주 월산지구에서 잠실광역환승센터를 운행하는 M2341 노선이 11월 24일부터 평일 기준 하루 38회 운행을 시작한다.

이어, 안양 동안경찰서에서 잠실역으로 운행하는 M5333 노선이 11월 26일부터 평일 기준 하루 43회 운행을 시작할 예정이다.

마지막으로 12월 1일에는 김포 양곡터미널에서 강남역을 운행하는 M6427 노선이 평일 기준 하루 40회로 운행을 시작할 예정이다.

이번 광역급행버스 준공영제 시범사업 노선은 이용객들에게 보다 향상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여러 가지 편의시설이 장착된 신규 차량*으로 운행할 계획이다.

* 남양주 노선은 11월 24일, 안양 및 김포 노선은 차량 출고 일정을 고려하여 12월과 내년 1월에 각각 신규 차량 투입


우선, 기존 노선 운행 차량에 비해 앞뒤 좌석 간 간격이 최대 54mm(800→854mm)가 넓어지고, 일부 차량은 옆 좌석과 간격 조정 기능도 장착하여 편안한 승객 공간을 제공할 계획이다.

또한, 차내 공기 질 개선을 위하여 차량에 스마트 환기 시스템* 기능을 탑재하고, 공기청정필터 등을 설치할 계획이다.

* 차내 CO2 농도가 높아지면 자동으로 차내 공기를 환기시켜주는 시스템


아울러, 무료 와이파이 제공 및 승객석 USB 충전포트 설치로 이용객들의 가계통신비 부담을 완화하고, 전자기기 사용 편의성도 제고할 계획이다.

준공영제 시행으로 이용객에게 충분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하여 노선별 이용수요에 맞춰 충분한 좌석을 공급하는 한편, 이용현황을 주기적으로 모니터링하여 선제적인 증차ㆍ증회운행도 실시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만차로 인한 탑승 실패, 중간 정류소의 장시간 대기, 앞쪽 정류소로 이동 등 이용 불편이 대폭 감소할 것으로 기대된다.

더불어, 다가오는 12월에는 국가사무로 전환*이 완료된 일반 광역버스 노선도 준공영제 시범사업에 착수기 위하여 사업자 모집 공고를 실시함으로써 광역버스 공공성을 강화할 예정이다.

* 일반 광역버스 업무는 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령에 따라 면허권이 지방자치단체에 위임되어 있어 국가사무로 전환을 위해 법령을 개정 중에 있으며, 12월에 완료 예정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 지종철 광역교통정책국장은 “광역버스 준공영제가 성공적으로 안착될 수 있도록 준공영제 노선의 안전 및 서비스 관리에 최선”을 다하는 한편, “준공영제 시행 노선을 지속적으로 확대하여 보다 많은 국민들이 품질 좋은 대중교통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목록

  • 국토교통부의 최신 보도자료를 제공해드립니다.
  • 국토교통부 보도자료 저작물은 "공공누리"의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표시제도에 따라 누구나 이용할 수 있습니다.
국토교통부는 이용자의 본인 확인을 위하여 휴대폰 본인 인증 및 아이핀 인증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