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도자료

부산 센텀2지구, 도심융합특구 사업지구 선정

  • 일·삶·여가가 공존하는 부산권 광역 거점으로

국토교통부(장관 노형욱)는 11.24일(수) 부산광역시가 제안한 센텀2 도시첨단산업단지(이하, 센텀2)가 제38차 국가균형발전위원회 본회의에서 도심융합특구 사업지구로 선정*되었다고 밝혔다.

도심융합특구는 국가균형발전을 위해 지방 대도시의 도심에 범부처 지원을 집중하여 산업·주거·문화 등이 집약된 우수한 인프라를 갖춘 고밀도 거점 공간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국토교통부는 「도심융합특구 조성계획」(‘20.9.)에 따라 대구·광주(`20.12.), 대전시(`21.3. 발표)가 제안한 특구 후보지의 적정성을 관계부처 및 전문가와 함께 검토한 후 적합한 후보지를 국가균형발전위원회에 보고하였으며, 국가균형발전위원회는 위 3곳을 사업지구로 최종 선정하였다.

※ (대구) 옛 경북도청(98만㎡), (광주) 상무지구(85만㎡), (대전) 대전역세권 등(124만㎡)


대구·광주·대전시는 국비 지원(각 3억원)을 받아 도심융합특구 조성전략과 기반시설 계획 등을 담은 기본계획을 수립하고 있다.

이번에 사업지구로 선정된 부산 센텀2의 개요는 다음과 같다.

센텀2(약 191만㎡)는 해운대구 반여동 일원의 전통산업시설과 미개발지로 구성된 지역으로, 동부산권 중심지인 센텀시티, 해운대와 인접해 우수한 주거·상업·문화 인프라를 활용*할 수 있으며, 도시철도 4호선, 반송로 등 시내교통망과 경부고속도로 등 광역교통망도 이용할 수 있다.

* (주거) 센텀시티, 마린시티 / (문화) BEXCO / (쇼핑) 센텀시티역 중심상권


앞으로 센텀2에는 창업지원, 각종규제 완화 등 도심융합특구의 다양한 혜택을 바탕으로 창업기업과 기존기업이 공존하는 정보통신기술(ICT) 중심의 미래 산업 생태계가 조성과 함께, 매력적인 주거·상업·문화 복합공간도 마련할 계획이다.

앞으로 부산시는 도심융합특구 기본계획 수립에 착수하여 첨단산업시설과 주거·문화·상업이 공존하는 복합혁신시설 구축 등 광역거점 조성을 위한 실행전략을 구체화하고, 사업지구 내 산업시설 등의 이전 협의도 조속히 마무리할 계획이다.

※ 센텀2는 부산시에서 부동산가격 안정화를 위해 ①토지거래허가구역(`16.7.4.~‘26.7.3.)과 ②개발행위제한 조치(`21.7.5.~)를 통해 관리 중


국토교통부는 부산시에 기본계획 수립 예산(3억원)을 지원하고, 기본계획 수립 과정에서 기재부, 중기부 등과 함께 도심융합특구조성에 필요한 맞춤형 지원 방안을 협의할 계획이다.

국토교통부 백원국 국토정책관은 “부산 도심융합특구가 부울경 메가시티의 핵심거점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부산시와 함께 긴밀히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목록

  • 국토교통부의 최신 보도자료를 제공해드립니다.
  • 국토교통부 보도자료 저작물은 "공공누리"의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표시제도에 따라 누구나 이용할 수 있습니다.
  • 국토교통부는 이용자의 본인 확인을 위하여 휴대폰 본인 인증 및 아이핀 인증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