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도자료

25일 세종시에서 자율주행 기반 대중교통 기술 선보여

  • 자율주행 버스 간 환승·실시간 수요대응 서비스 등 4년 개발성과 최종 시연

국토교통부(장관 노형욱)는 11월 25일 세종시 일대에서 지난 4년간 진행해 온 자율주행 기반 대중교통시스템 기술개발에 대한 최종 성과시연회를 개최하였다고 밝혔다.

국토교통부는 ‘18년부터 올해까지 연구개발*을 진행하여 총 8대의 자율주행 버스(대형버스 3대, 중형버스 5대) 및 승객용 모바일 앱을 개발하고 별도의 관제센터를 구축·운영하였으며,

* (기간/예산) ’18.4∼’21.12 (3년 8개월) / 총 360억원(정부 268억원, 민간 92억원) (수행) 한국교통연구원(주관), 서울대, 현대차, 세스트, 카이스트 등 15개 기관


오늘 성과시연회에서는 세종시 일대 약 10km 구간에서 자율주행 버스를 통한 대중교통 운영 전 과정*에 대해 선보였다.

* 세종고속시외버스터미널에서 앱으로 탑승을 예약하여, 국책연구단지까지 이동하는 모든 과정(승하차, 환승)을 시연하며,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준수하여 추진


시연회의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다.

(BRT 운행) 대형버스가 BRT 노선(세종고속시외버스터미널~정부청사북측, 약 4.8km)을 따라 운행(최대속도 50km/h)하며, V2X 통신을 통한 자율협력주행*, 정류장 정밀정차 등을 선보인다.

* 앞 차 및 주변차량의 속도, 위치 등 주행정보(V2V), 교차로 상황 및 신호정보(I2V) 등을 제공받아 운행을 제어


(승하차·환승) 모바일 앱을 통해, 간선버스 및 지선버스 탑승 통합예약, 승하차 알림, 환승 도보 경로 제공 등의 서비스를 시연한다.

(지선 운행) 정부청사북측 정류장에서 중형버스로 환승하여, 국책연구단지까지 약 4.5km 구간에 대해 운행하며, 실시간 승객 탑승 예약에 따른 운행경로 변경, 공사구간 등 도로환경 대응 운행을 시연할 계획이다.

향후 자율주행 기반의 대중교통서비스가 상용화되는 경우, 대중교통의 안전성과 효율성*이 대폭 향상될 것으로 전망되며,

* 수요응답형 운행에 따라 기존 정기노선대비 통행시간 20%∼36% 감소


국토교통부는 그간의 기술개발 성과를 바탕으로, ‘25년에는 자율주행 버스를 포함한 자율주행 기반의 교통·물류 서비스가 상용화 될 수 있도록 추진할 계획이다.

* 제1차 자율주행 교통물류 기본계획(‘21∼’25) 내 목표, 추진과제 제시


국토교통부 어명소 교통물류실장은 “향후 자율주행 버스는 도심지역이나, 심야시간 등에 활용되어 국민의 이동 편의성을 대폭 향상시킬 수 있는 핵심 기술로, “지난 6월 수립한 ‘제1차 자율주행 교통물류 기본계획’에 따라 자율주행 셔틀·배송 등의 서비스가 조속히 상용화될 수 있도록 민간의 기술개발을 적극 지원하는 동시에 법·제도 정비, 인프라 구축 등을 차질없이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목록

  • 국토교통부의 최신 보도자료를 제공해드립니다.
  • 국토교통부 보도자료 저작물은 "공공누리"의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표시제도에 따라 누구나 이용할 수 있습니다.
  • 국토교통부는 이용자의 본인 확인을 위하여 휴대폰 본인 인증 및 아이핀 인증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