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도자료

[장관동정] 원희룡 장관, “상습 침수 철도구간 변명 안 통해. 신속복구 지시” 경험하지 못한 수준의 재해에도 대응할 수 있도록 시설물 보강 지시

  • 8월 9일(화) 오후 18시 광명역, 금천구청역 현장방문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은 8월 9일(화) 오후 18시 경, 최근 몇 번에 걸쳐 침수피해가 발생하였고, 주요 교통 연결점인 광명역(KTX)과 금천구청역을 방문하여 역사와 선로에 대한 철저한 안전점검을 당부하였다. 또한, 배수펌프, 차수벽 등과 관련해 국토교통부와의 긴밀 협의를 당부하는 한편, 국민 불편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복구 완료 기간 단축을 지시했다.

원 장관은 “기차가 멈추고 역사가 침수된다는 것은 혈관이 막히는 것과 같다. 앞으로도 기후변화로 인한 이상기후가 빈번할 수 있다.”며 “지금껏 경험하지 못한 수준의 재해에도 이겨낼 수 있도록 철도 시설물의 보강에 힘써야 한다.”고 강조했다.

광명역은 지난 7월 13일 13시 50분 경 집중호우로 인근 공사현장에서 빗물이 유입되어 역사에 침수피해가 발생함에 따라, 주요 동선의 승강기 및 에스컬레이터가 현재 75%의 가동률을 보이고 있다. 이에 대하여 원 장관은 재발방지를 강조하는 한편, 시민들의 이동 편의를 위해 시민 짐들어주기 서비스 등을 제안하기도 하였다.

금천구청역은 어제 20시 2분 경 집중호우로 인해 경부선의 고속선 및 일반선 전부가 침수되어 104개 열차에 최대 285분 지연이 발생하였으며, 배수펌프 가동 등을 통해 침수된 선로를 복구하여 당일 23시 22분부터 운행을 재개하였다.

원 장관은 “특히 상습 침수역을 이용하는 국민들께는 어떤 이유도 다 변명이다. 다시 침수되지 않도록 시급하고 강력한 대책을 세우고 실행해야 한다.”고 지시했다.

아울러, “당분가 폭우가 지속되는 대응과정에서의 안전사고 방지에도 만전을 기하라”고 지시하였다.


2022. 8. 9.
국토교통부 대변인

목록

  • 국토교통부의 최신 보도자료를 제공해드립니다.
  • 국토교통부 보도자료 저작물은 "공공누리"의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표시제도에 따라 누구나 이용할 수 있습니다.
  • 국토교통부는 이용자의 본인 확인을 위하여 휴대폰 본인 인증 및 아이핀 인증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 확인
  • 임* 호 2022-08-09
    차수벽 등과 관련해 국토교통부와의 긴밀 협의를 당부? 당부가 아니라 차수벽 차수판,차수문 설치 법적 의무화 하여야 합니다. 건축물 설비기준에 관한 규칙에 차수시설에 대하여 구체적이고 분명한 기준 규정하여야 합니다 [특보] 천장 무너지고 ‘폭포수’ 방불…지하철역들 왜? https://n.news.naver.com/mnews/article/056/0011317646?sid=102 통상, 많은 비로 침수 피해가 예상되면 각 지하철역은 '차수판'을 이용해 출입구 높이를 올립니다. 한 지하철역에 비치된 차수판입니다. 높이가 30센티미터 정도로, 각 역은 차수판을 하나 혹은 두 개 설치해 빗물의 유입을 막습니다. 그 정도로는 부족하다는 게 이번에 여실히 드러났습니다 건축물 설비 기준에 관한 규칙을 봐도, '차수판' 등에 대한 기준은 모호합니다. "물막이 설비는, 이용과 피난에 지장이 없어야 한다." 정도로만 돼 있습니다. [서울시 관계자/음성변조 : "계단 한 칸 위에 있거나 이러면 한 칸 정도를 차수판을 놓고 도로와 같이 있을 때는 두 개 정도 쌓고 현장 상황에 맞춰서..."] 어제 빗물이 많이 들어온 동작역의 경우 계단도 없이 보도와 그대로 이어지는 구조지만, 차수판은 하나만 설치했던 사실도 확인됐습니다. [서울시 관계자/음성변조 : "높이가 조금 낮게 돼서 지금 그쪽 사진을 이렇게 보니까 이게 그 위로 좀 보강을 더 해야 할 필요가 있을 거 같아요."] 대중 교통 마비 사태를 부를 수 있는 지하철역 침수. 최악을 가정한, 보다 강화된 시설 방재가 필요해 보입니다. 댓글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