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도자료

운전자 보호기능을 높이고 유지관리 비용을 낮춘다

  • ‘곡형 충격흡수시설’ 교통신기술(57호)로 지정

국토교통부(장관 원희룡)는 “곡형 가드레일과 분리형 지주가 적용된 충격흡수시설(이하 “곡형 충격흡수시설”)을 교통신기술 제57호로 지정한다고 밝혔다.

충격흡수시설이란 주행차로를 벗어난 차량이 도로상의 구조물 등과 직접 충돌하는 것을 방지하여 교통사고의 치명도를 낮추고, 차량을 정지하거나 본래의 주행차로로 복귀시켜주는 기능을 하는 시설을 말하며, 이번에 교통신기술 제57호로 지정된 곡형 충격흡수시설은 폭이 넓은 교각이나 버스정류장에 설치하여, 곡형 가드레일을 통해 넓은 범위를 방호할 수 있고 차량 충돌 시 지주가 분리되며 충격량을 감소시킬 수 있는 신기술이다.

※ 기존 충격흡수시설대비 넓은 방호 범위, 사용부재 감소에 따른 경제성 및 유지관리 효율성 증가


기존의 충격흡수시설은 폭이 넓은 교각 등의 구조물 앞에 설치될 경우 구조물과 충격흡수시설 간 폭 차이로 인해 방호 범위를 벗어난 구조물에 차량이 충돌 시 인명피해가 높아지는 한계가 있었다.

그러나 곡형 충격흡수시설을 도입할 경우 가드레일을 곡형으로 설치하여 폭이 넓은 교각 및 도로 출구 분기점 등 다양한 도로상 공작물에 대하여 넓은 범위의 방호가 가능하여 도로변 공작물 충돌사고의 위험도를 낮출 것으로 기대된다.

충격흡수시설은 탑승자 보호성능, 충돌 후 차량의 거동, 충격흡수시설의 거동 등 3가지 성능기준을 만족해야 하는데, 곡형 충격흡수시설은 성능기험기관인 한국도로공사의 충돌시험에 합격하여 충격흡수시설의 성능을 확보하였다.

또한, 지주 및 레일 등 부재 감소 등으로 기존 충격흡수시설 제품 대비 약 32% 저렴하며, 차량 충돌로 인한 충격흡수시설 손상 시에도 분리된 지주 등 손상된 부재만 교체할 수 있어 공용 중인 도로에서 유지관리가 수월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교통신기술 제도는 2010년부터 시행해 온 제도로 국내에서 최초로 개발되거나 외국에서 도입 후 개량한 교통기술을 평가하여, 신규성·진보성·경제성·현장적용성 및 보급·활용성이 우수한 기술을 국토교통부 장관이 인증해왔다.

지금까지 56건의 교통신기술이 지정되었는데, 국·내외 공사 및 제품판매 등으로 교통신기술이 활용(약 25만건, 3,218억원)되는 등 교통산업의 기술 경쟁력을 강화하는데 기여하였다.

교통신기술로 지정되면 최대 15년(최초 8년, 연장 최대 7년)까지 ①기술개발자금 등 우선 지원, ②공공기관 우선 적용 및 구매 권고, ③입찰 시 가점 부여 등 다양한 혜택을 받을 수 있다.

※ 교통신기술 제57호 충격흡수시설 외 다른 교통신기술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 누리집(지식 – 성과도서관 - 신기술·추천기술 검색 – 교통신기술, http://www.kaia.re.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목록

  • 국토교통부의 최신 보도자료를 제공해드립니다.
  • 국토교통부 보도자료 저작물은 "공공누리"의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표시제도에 따라 누구나 이용할 수 있습니다.
  • 국토교통부는 이용자의 본인 확인을 위하여 휴대폰 본인 인증 및 아이핀 인증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