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도자료

입석대책 승객 불편 해소에 최선을 다할 것

  • 현장 모니터링 대폭 확충, 불편신고센터 신설

- [유튜브] 관계기관 합동 수도권 직행좌석버스 입석해소 추가 대책 (2014.07.20)
- [유튜브] 140610_수도권 직행좌석버스 입석해소 대책 브리핑
- 광역버스 입석대책 안정적 정착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 (2014.07.21)
- 21일부터 출퇴근 시 전철 증편·출근형 급행버스 투입 (2014.07.18)
- [참고] 수도권 직행좌석버스 입석대책, 시민 불편 최소화에 중점을 두고 추진 (2014.07.17)
- [참고] 수도권 직행좌석버스 입석대책 첫 날 시행 보도 관련 (2014.07.16)
- 수도권 직행좌석버스 7.16(수)부터 “안전하게 앉아서 출퇴근” (2014.06.30)
- 수도권 직행좌석버스 “안전하게 앉아서 출퇴근” (2014.06.10)

수도권 직행좌석형 시내버스 사진

국토교통부와 서울·인천·경기 수도권 지자체는 입석대책 현장 모니터링을 대폭 확대하고, 이용객 불편 최소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7.22(화)에는 인천 지역 4개 노선, 10대의 버스를 추가 투입*하고, 성남-서울역 노선 버스 3대를 혼잡도가 높은 정류소로 기점을 옮겨** 혼잡을 완화하고자 하였다.

* 인천 ↔ 서울역(1301,3대) ・강남역(9100,9200, 각2대) ・ 합정역(M6628,3대)
** 9401노선 (구미동 차고지(분당) - 서울역) → 이매한신아파트 정류소 출발


모니터링 결과 주요 취약 정류소의 거점 출발 확대로 혼잡도가 전반적으로 완화되었으나, 화성 예당마을 등 일부 정류장에서 무정차 통과하는 사례가 있었다.

국토부는 22일부터 더욱 충분하고 세밀한 모니터링을 위해 현장 모니터링 정류소를 취약 정류소 27개소를 포함하여 총 30개소에서 50개소로 확충하고, 이에 국토부와 지자체의 가용 인력을 총동원하기로 하였다.

현장 모니터링 요원은 이용객이 쉽게 알아볼 수 있도록 노란 어깨띠를 착용하고, 입석 대책 시행으로 인한 이용객 불편 사항을 현장에서 즉시 파악하고 질서를 유지하는 역할도 담당하게 된다.

아울러, 입석 대책으로 인한 불편 사항을 즉시 접수할 수 있도록 불편 신고 센터를 국토부와 각 시・도에 개설할 계획이다.

국토부와 각 지자체는 입석 대책 불편 사항 신고 채널을 개설하여, 불편사항을 즉시 접수하고, 이를 적극적으로 시정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 국토부 불편신고센터 : 1599-0001, 경기도・서울시・인천시 : 국번없이 120

목록

  • 국토교통부의 최신 보도자료를 제공해드립니다.
  • 국토교통부 보도자료 저작물은 "공공누리"의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표시제도에 따라 누구나 이용할 수 있습니다.
국토교통부는 이용자의 본인 확인을 위하여 휴대폰 본인 인증 및 아이핀 인증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