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도자료

대전·세종권 차세대 지능형교통시스템(C-ITS) 시범사업 착수

  • '16년까지 총 180억원을 투입하여 교통사고 예방시스템 구축

국토교통부(장관 서승환)는 대전~세종 간 주요 도로에 차세대 지능형교통시스템(C-ITS : Cooperative Intelligent Transport Systems) 시범사업을 추진한다.

차세대 지능형교통시스템(C-ITS)는 사물인터넷(IoT)을 활용한 기술로서 차량이 주행 중에 발생할 수 있는 사고를 미리 예측·경보하여 예방할 수 있도록 한다.
* C-ITS(Cooperative Intelligent Transport Systems) : 차량이 주행 중 다른 차량 또는 도로에 설치된 통신장치와 통신하면서 주변 교통상황과 급정거, 낙하물 등 위험정보를 실시간으로 확인·경보하여 교통사고를 예방하는 시스템

차세대 지능형교통시스템(C-ITS)은 ‘17년 본격 도입을 목표로 추진되고 있으며, 이번 시범사업은 ’16년 말까지 효과 검증 및 규격화를 마무리하기 위한 것이다.

이를 위해, 현장조사와 전문가 자문을 거쳐 대전과 세종을 연결하는 주요 도로를 시범사업 대상구간으로 선정하고 ’14.7월 말부터 설계에 착수하였다.
* 미국, 유럽은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 2000년대 초반부터 C-ITS를 개발하고 ‘16년 단말기 장착 의무화를 위한 시범사업 등을 추진 중

시범사업은 대전-세종 간 고속도로, 국도, 대전시와 세종시 도시부도로 약 80km 구간에서 진행된다. 국토교통부는 ‘16년 말까지 총 180억 원을 투입하여 추돌·충돌 경보 등 교통안전 서비스를 시범운영할 계획이다.

고속국도 등 자동차 전용도로에서는 고속주행 중 사고위험이 높은 급정거, 낙하물 등 장애물에 대한 위험경보를 중점 제공하고, 도시부도로에서는 교차로 충돌·추돌 상황에 대한 경보서비스 등을 제공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도로변 통신시설 90여개 소를 설치하고 약 3,000대 단말기를 제작·보급하여 서비스 개발 및 안정화 과정이 진행된다.

아울러, 운전자 반응을 분석하여 경보 및 교통정보 표현방법 등 서비스 표준안 및 인증시스템 마련 등 규격화와 관련 법·제도 개선안도 마련하게 된다.

향후 차세대 지능형교통시스템(C-ITS)이 전국적으로 구축되면, 교통사고 사고건수의 약 46%를 감축할 수 있으며, 연간 3.7조 원의 교통사고 관련 비용이 절감될 것으로 기대된다.
* C-ITS 기술동향 조사 및 국내 도입방안 연구(한국교통연구원, 2013)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OECD 회원국 중 최하위권인 국내 교통사고 상황을 고려할 때 차세대 지능형교통시스템(C-ITS)과 같은 사고 예방기술의 도입은 필수적이며, 이번 시범사업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하고 본 사업에 착수하여 교통사고를 최소화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목록

  • 국토교통부의 최신 보도자료를 제공해드립니다.
  • 국토교통부 보도자료 저작물은 "공공누리"의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표시제도에 따라 누구나 이용할 수 있습니다.
국토교통부는 이용자의 본인 확인을 위하여 휴대폰 본인 인증 및 아이핀 인증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