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도자료

한국형 스마트시티 해외 진출에 총력을 기울인다!

  • 해외 주재관이 참여한 제2차 K-Smart City 민관합동 수출추진단 회의 개최

국토교통부는 9.8일(목), 관계부처 및 유관기관과 공동으로 한국형 스마트시티(K-Smart City) 해외 진출을 확대하기 위한 ‘K-Smart City 수출추진단’ 제2차 운영위원회*를 김경환 1차관 주재로 개최했다고 밝혔다.

* 국토부 1차관을 단장으로, 미래부, 산업부, 환경부 등 관계부처와 LH·한전·수공·LX·KOTRA 등 유관 공공기관 참여
 

이번 회의는 지난 5월 수출추진단 발족 이후, 추진성과를 점검하고, 해외 각국의 스마트시티 추진 동향에 대해 관계기관간 공유하기 위한 자리로 마련되었다.

김경환 국토교통부 1차관은 모두 발언을 통해, 4차 산업의 플랫폼이자 부가가치가 매우 높은 스마트시티를미래 유망 수출상품으로 적극 육성할 필요가 있는 시점에서, 관계부처와 공기업, 민간기업이 협업하여 지난 7.7일 제10차 무역투자진흥회의, 8.10일 국가전략 프로젝트 선정 등 스마트시티 정책을 발빠르게 추진해왔다고 언급하였다.

아울러, 이제부터는 수출추진단을 중심으로 유기적인 협업 하에가시적인 성과를 구현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하며, 쿠웨이트, 볼리비아 등 가시화 단계에 있는 사업은 우리 스마트시티 요소기술이 최대한 포함될 수 있도록 해당국과 적극 협의하고, 국내 모범사례를 해외에 적극 홍보하여 새로운 사업 발굴 등해외진출 계기를 늘려나가는 한편, 우리 국민들이 실제 생활에서 스마트시티를 체감할 수 있도록 기술개발, 실증도시 구축 등 다양한 노력을 할 것을 주문하였다.

이날 회의는 K-Smart City 수출추진단의 그간의 운영성과와 해외 스마트시티 사업 추진동향을 활발히 공유하는 방식으로 진행되었다.

먼저, 수출추진단 산하 개별 분과위원회(도시인프라, 에너지·환경,ICT 솔루션 분과)별로 그간의 운영성과를 발표하고, 스마트시티 해외사업 추진 현황을 공유하였다.

다음으로는 전 세계 17개국에 파견되어 있는 해외 주재관들로부터 각 국의 생생한 스마트시티 정책 및 사업 추진 동향에 대한 발표를 듣고, 우리의 대응방안과 전략에 대해 논의하였다.

특히, 이번 회의는 9.7일부터 시작된 GICC(Global Infrastructure Cooperation Conference) 행사와 연계하여 개최하는 것으로 고위급 면담, 1:1 비즈니스 미팅, 스마트시티 홍보부스 운영(LH·수공·LX·한전, SKT 등 민관 공동참여) 등 다채로운 행사와 함께 진행되고, 행사 마지막 날에는 주요 발주처 인사들과 함께 인천 송도 스마트시티 현장을 방문하는 등 스마트시티 해외시장 개척에 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 전세계 49국 94개 발주기관(정부부처·국영기업·정책금융기관)에서 136명의 고위급 인사 참석(9.7~9.9, 서울 코엑스 인터콘티넨탈 호텔)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스마트시티 분야 국내기업 동반 진출 확대를 위해서는 해외사업의 각종 정보를 관계기관·기업 등과 상시 공유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하면서, “K-Smart City 수출추진단의 활발한 활동을 통해 이러한 역할을 더욱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앞으로 ‘K-Smart City 투어프로그램’을 원활히 운영하고, 특화형 실증단지 조성 착수, 스마트시티법 개정 등 국내 활성화 방안도 적극 병행할 예정인 만큼, 스마트시티 해외 진출 및 국내 고도화와 관련하여 연내 긍정적인 성과가 있기를 기대한다.”고 언급했다.

목록

  • 국토교통부의 최신 보도자료를 제공해드립니다.
  • 국토교통부 보도자료 저작물은 "공공누리"의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표시제도에 따라 누구나 이용할 수 있습니다.
  • 국토교통부는 이용자의 본인 확인을 위하여 휴대폰 본인 인증 및 아이핀 인증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