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도자료

미래의 다세대 주택은 어떤 모습일까?

  • 국가건축정책위원회, 26일 ‘제2차 미래건축포럼’ 개최
 2026년, 자신의 첫 신혼집을 마련하려고 하는 예비신부 A씨는 고민이 많다. 어린시절부터 아파트에서 생활했던 A씨는 아무래도 개인의 사생활이 확실히 보장되고 단지내 편의시설도 많은 아파트가 더 끌린다.
 하지만 예비신랑 B씨는 동네를 누비고 다니며 이웃들과 정겹게 지내던 기억을 떠올리며 주택가에 살고 싶어 한다. 게다가 요즘의 다세대주택은 주택성능, 주변환경, 주차, 안전 등 모든 것이 아파트에 부족할 것이 없다는 말에 A씨의 마음도 조금씩 흔들리고 있다.


대통령소속 국가건축정책위원회(위원장 제해성, 이하 “국건위”)는 건축 분야의 미래 이슈를 공유하고 대응 전략 등을 논의하는 「미래건축포럼」의 두 번째 포럼을 10.26.(수) 국립고궁박물관 별관 강당(경복궁 서남측)에서 개최한다.

미래건축포럼은 전문가와 일반 시민들이 한자리에 모여 우리가 사는 생활공간의 미래를 상상하고 자유롭게 논의하기 위하여 국건위가 마련한 장으로 지난 제1차 포럼(주제:미래자동차와 건축과 도시)에서는 이동 수단 등 다른 분야의 변화가 건축과 도시를 어떻게 바꿀 것인지를 다루었다.

이번에 개최되는 제2차 미래건축포럼은 우리 국민의 행복을 위해서는 삶의 터전인 주거 공간의 변화가 우선되어야 한다는 공감대 하에 “국민이 행복한 건축, 미래의 다세대 주택”이라는 주제로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서민 주거인 다세대주택(다가구주택 포함)의 생활환경 개선과 미래 가능성을 집중 논의하기로 하였다.

이날의 발제는 수목건축 서용식 대표와 ㈜한샘의 김동건 이사가 맡아서 각각 미래의 다세대주택과 주거의 전망을 발표하고, 이후 학계, 업계(건축사, 대기업), 연구기관, 부동산전문가 등이 두루 참여하여 미래 다세대주택이 갖추어야 할 요건과 고성능화 가능성, 산업 생태계의 형성, 정책·제도적 지원, 부동산 상품가치 가능성에 대하여 다각도로 패널토론을 진행할 계획이다.

이번 포럼 또한 1차 포럼과 마찬가지로 자유로운 분위기 속에서 누구나 흥미를 갖고 쉽게 들을 수 있도록 토크 콘서트 형식으로 진행되며, 행사 종료 후 주요 내용을 누리집(www.pcap.go.kr), 유튜브 등을 통해 공개할 예정이다.

국건위 제해성 위원장은 “하나의 건축물에서 여러 세대가 함께 사는 다세대주택은 세계 어느 도시에서도 볼 수 있는 일반적인 주거 형태이나, 유독 우리나라에서는 낮은 주택성능, 생활 편의시설 미흡, 주차난 등 아파트에 비해 불편하다는 인식이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우리 국민의 행복을 위해서는 서민들이 많이 거주하는 다세대주택의 주거 환경 개선을 위한 기술개발과 산업체계화가 필요하다“며, 이번 포럼에서 다세대주택에서 국민들이 보다 안전하고 편안하게 생활할 수 있는 방법을 찾고 새로운 주거 모델로서 다세대주택이 보편화될 가능성을 발견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감을 표했다.

목록

  • 국토교통부의 최신 보도자료를 제공해드립니다.
  • 국토교통부 보도자료 저작물은 "공공누리"의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표시제도에 따라 누구나 이용할 수 있습니다.
  • 국토교통부는 이용자의 본인 확인을 위하여 휴대폰 본인 인증 및 아이핀 인증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