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도자료

고정밀 위성항법(GNSS) 위치정보 손쉽게 받아보세요

  • 위성항법 위치정보 민간에 무료 개방…공간정보 융·복합 창출

국토교통부 국토지리정보원(원장 최병남)은 공간정보 융·복합 사업 창출 지원하기 위해 이번 달 5일부터 위성항법(GNSS) 위치정보 서비스(www.gnssdata.or.kr)를 민간에 제공한다.

위성항법(GNSS) 위치정보는 첨단 정보통신기술(ICT)과 융·복합을 통해 다양한 부가가치 창출이 가능한 핵심 정보로 수요가 증대되고 있으며, 이번에 제공하는 정보는 자율주행차·드론 등 신산업 발전과 안전 및 재난 대응에 필요한 기초 위치정보이다.

그동안 국내의 위성항법(GNSS) 위치정보의 주요 활용분야는 기준점·토목시공 측량, 지도제작, 기상연구 등의 분야에 한정되어 다른 분야와 융합·활용 수준은 매우 낮았다.

국토지리정보원은 위성항법(GNSS) 위치정보를 차량항법·위치기반서비스(LBS)·생활안전 등 다양한 분야에서 융합 활용할 수 있는 기반을 조성하고 위치기반 서비스 산업 활성화를 지원하기 위하여 위성항법(GNSS) 상시관측소(60개소)의 원천위치정보를 지난 9월 5일부터 무료로 개방했다.

이에 더하여 위성항법(GNSS) 관측소를 보유한 8개 기관*이 업무협약(‘14.5)을 체결하여 위성항법(GNSS)의 위치정보**를 한 곳으로 모아 이를 민간에 무료로 제공하기로 했다.

* 국토지리정보원, 국립해양측위정보원, 국가기상위성센터, 우주전파센터, 서울특별시, 한국지질자원연구원, 한국천문연구원, 한국국토정보공사(LX공사)가 모였다.
** 8개 기관 170개 위성항법(GNSS) 상시관측소의 위치정보를 실시간 취합 및 제공함. (’16. 12.: 5개 기관 134개소, ’17.: 3개 기관 36개소)
 

이번 위성항법(GNSS) 위치정보 통합 서비스를 통해 ‘차로를 구분’할 수 있는 차량용 내비게이션 개발이 가능하고, 스마트폰의 위치정확도가 기존 수십 미터에서 향후 수십 센티미터로 향상되어 원하는 목적지를 좀 더 빠르고 정확하게 찾아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국토지리정보원 최병남 원장은 위성항법(GNSS) 위치정보 융·복합 활용 활성화 지원을 위하여 지난 9월 1일 한국통신과 업무협약 체결하였으며, ㈜문화방송과도 업무협약을 맺을 계획으로 위성항법(GNSS) 위치정보 제공과 활용 활성화에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목록

  • 국토교통부의 최신 보도자료를 제공해드립니다.
  • 국토교통부 보도자료 저작물은 "공공누리"의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표시제도에 따라 누구나 이용할 수 있습니다.
  • 국토교통부는 이용자의 본인 확인을 위하여 휴대폰 본인 인증 및 아이핀 인증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