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도자료

항공교통량, 국제선·국내선 모두 ‘지속 증가’

  • 지난해 대비 6.5% 늘어… 김해공항 증가세 두드러져

국토교통부(장관 강호인)는 설연휴와 봄방학 기간 등으로 인한 여행수요 증가로 인해 ‘17년 1분기 항공교통량이 지난해 동기 대비 약 6.5% 증가(17만6천여대→18만5천여대)하였다고 밝혔다.

* 항공교통량 : 항공교통센터에서 우리나라 항공로를 운항한 항공기를 관제한 대수
 

국제선 교통량은 내국인 해외여행수요 상승, 일본·동남아 관광객 증가, 저비용항공사의 공급 확대 등으로 전년 동월대비 7.9%(11만8천여대→12만6천여대) 증가한 것으로 집계되었다.

공항별 교통량을 살펴보면, 인천공항은 동계 성수기, 봄방학 시즌 및 원화강세로 인한 해외여행수요 증가 등으로 지난해 동기 대비약 7.3% 증가하였으며, 김해공항은 일본과 동남아 노선, 휴양지인 괌 사이판 등 대양주 노선의 운항증대에 힘입어 전년 동기 대비 12.6% 증가하였다.

반면, 제주공항은 중국과의 외교적인 마찰로 제주-중국 노선이 줄어들면서 전년 동기대비 보합세(1.7%)에 머물렀고, 김포공항도 한-중 관계의 영향으로 항공여객이 감소하면서 교통량은 4.2% 감소된 것으로 집계되었다.

하루 중 하늘이 가장 붐볐던 시간대(Peak time)는 오전 10시로, 시간당 평균 144대가 운항하였으며, 전체교통량(2,065대)의 7.0%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천공항의 경우 항공기가 가장 붐비는 시간대는 오후 7시로 평균 61대, 제주공항은 오후 3시로 평균 34대가 처리된 것으로 집계되었다.

2분기 항공교통량은 범정부 차원의 여행주간(‘16.4.29~5.14) 추진, 저비용항공사의 운항 증가, 일본·대만·동남아 등 노선 다변화를 적극 추진하는 등으로 인한 증가세가 지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아울러, 국토교통부는 미래 항공교통량 증가*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항공교통통제센터(ATFM)를 운영, 교통량 밀집을 예측·조정하여 지연을 최소화 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 최근 5년간 1분기 항공교통량 증가는 연 7.4%, 139,398대(‘13년)→185,782대(’17년)

목록

  • 국토교통부의 최신 보도자료를 제공해드립니다.
  • 국토교통부 보도자료 저작물은 "공공누리"의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표시제도에 따라 누구나 이용할 수 있습니다.
국토교통부는 이용자의 본인 확인을 위하여 휴대폰 본인 인증 및 아이핀 인증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