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도자료

세상을 바꿀 공간정보 아이디어, 상품으로 나온다

  • 참신한 아이디어 10건 선정…공간정보 융·복합 기술 지원으로 상품 개발까지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 이하 국토부)는 7월 7일 14:00, 안양 창조경제융합센터에서 민간 개발자 10팀과 공간정보를 융·복합한 아이디어* 상품화를 위한 국가공간정보 활용 협약을 체결하였다.

* 아이사랑 가족행복지도, 에움길 전용 버스, 건축정보 브이알(VR) 서비스, 재해예측 구역화, 거주이전 의사결정지원 서비스, 기상 빅데이터와 전력 GIS 정보 등
 

협약 대상자에게는 국가공간정보센터에서 보유하고 있는 정보를 무상으로 제공할 뿐만 아니라 공간정보 융·복합 기술지원, 전문가 자문 등 상품 개발에 필요한 전반 사항을 지원한다.

협약 대상자는 「공간정보 융·복합 우수사례 경진대회」에 참가를 희망한 70팀 중 산·학·연 전문가 심사를 거쳐 선정된 최종 10팀이다.

국토부는 이들이 개발한 시제품들을 9월 1일 개최되는 경진대회 본선을 통해 우수작을 선정하고 시상*할 계획이다.

* (대상 1) 국토부 장관 표창, 상금 천만 원 (최우수상 1) 국토부 장관 표창, 상금 8백만 원 (우수상 1) 국토부 장관 표창, 상금 5백만 원 등 총 상금 4천만 원
 

또한, 개발된 제품은 각종 정부 행사 전시, 한국국토정보공사에서 운영하는 국가공간정보포털 오픈 마켓 입점 등 판로를 지원하여 실제 창업으로까지 이어질 수 있도록 방침이다.

국토부는 지난해부터 한국국토정보공사와 함께 참신하고 사업화가 기대되는 공간정보 활용 아이디어 발굴을 위해 「공간정보 융·복합 우수사례 경진대회」를 개최해 왔다.

`16년에는 보행약자 길 찾기 서비스 등 5개 시제품이 개발되었으며, 특히 건물 통합정보와 상점정보를 융·복합하여 수시로 상권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는 시장 출시가 조만간 계획 중에 있다.

국토부 관계자는 “공간정보를 활용하여 새롭고 다양한 서비스가 탄생하여 관련 산업 발전과 창업 활성화에 기여하길 기대한다.”면서 “앞으로는 경진대회를 통한 이벤트성 지원뿐만 아니라 언제, 어디서, 누구나 공간정보를 활용할 수 있기 위한 기반으로 공간정보 클라우드 서비스, 데이터 센터 구축 등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목록

  • 국토교통부의 최신 보도자료를 제공해드립니다.
  • 국토교통부 보도자료 저작물은 "공공누리"의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표시제도에 따라 누구나 이용할 수 있습니다.
  • 국토교통부는 이용자의 본인 확인을 위하여 휴대폰 본인 인증 및 아이핀 인증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