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도자료

서창~김포, 오산~용인 민자고속도로 사업추진 본격화

  • 15일 우선협상대상자 지정… 실시협약 체결 위한 협상 8월 착수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7월 15일 서창~김포 고속도로 민간투자사업과 오산~용인 고속도로 민간투자사업의 우선협상대상자로 HDC현대산업개발 컨소시엄과 현대건설 컨소시엄을 각각 지정한다고 밝혔다.

국토교통부는 우선협상대상자 측과 각각 협상단을 구성하여, 오는 8월부터 실시협약 체결을 위한 협상에 착수할 예정이다.

협상에서는, 두 사업 모두 2단계 평가 시 경쟁이 이루어지지 않았던 점을 고려해 제안된 사업비·운영비·교통수요의 적정성 등을 보다 면밀히 검증할 예정이며, 특히, 장거리 대심도 지하터널을 포함된 사업인 만큼, 시공과 운영 과정에서 국민 안전을 위협하는 요인이 없도록 철저하게 확인·검증·보완 할 계획이다.

국토교통부 주현종 도로국장은 “도심지를 지나는 고속도로의 간선기능 회복을 위한 민간의 창의적 아이디어가 본격적인 추진 단계에 접어들었다”면서, “빠른 사업추진이 민간투자사업의 장점인 만큼 조기에 협상을 완료하고 착공·개통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민자 사업의 단점으로 꼽히는 통행료와 관련해서는 “두 사업 모두 재정고속도로 요금수준으로 제안된 것을 확인하였으며, 우리부가 ’18.8월 발표한 「통행료 관리 로드맵」에 따라, 사업 추진 전 과정에서 요금 인상 요인을 관리하여 도로 공공성을 확보해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목록

  • 국토교통부의 최신 보도자료를 제공해드립니다.
  • 국토교통부 보도자료 저작물은 "공공누리"의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표시제도에 따라 누구나 이용할 수 있습니다.
국토교통부는 이용자의 본인 확인을 위하여 휴대폰 본인 인증 및 아이핀 인증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 확인
    • 박* 준 2020-07-15
      동네에 도로가 개설되면 좋아야하는데 용인 성복 주민은 반갑기보가 한숨이 먼자 나오는 건 어이 된 일일까요....용서고속도로는 지금도 출퇴근시간에 차량정체로 도저히 용서가 안되는 용서고속도라는 오명을 듣고 있습니다. 이제 저쪽 오산레서부터 수원에서 차들이 몰려오면 도대체 어이 살라는 건지 걱정이....다른 광역교통수단등 대비책 없이 연결개통하면 이건 지옥도가 될듯요 http://www.idsn.co.kr/news/articleView.html?idxno=32268. 기사에서도 지적을 했네요 댓글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