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도자료

‘디지털 트윈’ 으로 한국판 뉴딜 실현 앞당긴다

  • 2021년도 국가공간정보정책 시행계획 발표

국토교통부(장관 직무대행 윤성원)가 올해 한국판 뉴딜의 핵심사업인 디지털 트윈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디지털 트윈 기술개발과 고정밀 공간정보 생산을 중점사업으로 하고 총 4,368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국토교통부는 제6차 국가공간정보정책 기본계획*(‘18~’22년)에 따른 ‘21년 국가공간정보정책 시행계획을 국가공간정보위원회 심의(위원장 : 국토부장관)를 거쳐 4월 27일 확정하였다.

* (비전) 공간정보 융복합 르네상스로 살기좋고 풍요로운 스마트코리아 실현


국가공간정보정책 시행계획은 기본계획의 실행력 확보 및 정책 일관성 유지를 위해 「국가공간정보 기본법」에 따라 중앙부처 및 지자체 등의 시행계획을 통합하여 매년 수립하는 법정계획으로, ‘21년에는 중앙부처 및 지자체에서 공간정보* 생산·공간정보 플랫폼 활성화 등 총 800개 사업에 4,368억 원의 투자** 계획 등 기관별 공간정보정책 시행계획을 담고 있다.

* 지상·지하·수상·수중 등 공간상에 존재하는 자연적 또는 인공적인 객체에 대한 위치정보 및 이와 관련된 공간적 인지 및 의사결정에 필요한 정보
** 중앙부처 57개 사업 2,986억원, 지자체 743개 사업 1,382억원 추진


디지털 트윈은 추격형 경제에서 선도형 경제로 도약하는 범정부적 한국판 뉴딜사업의 일환으로 추진하는 국토교통부의 핵심 사업 중 하나로, 특히, 데이터경제, 스마트시티, 자율주행차 등의 구현을 위한 4차산업의 주요 인프라인 공간정보의 구축과 활용이 요구되고 있다.

이에 따라, 이번 ‘21년 시행계획은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20.7월)」 중점과제의 하나인 ’디지털 트윈‘ 관련 사업의 내용을 적극 추진하고, 「제6차 국가공간정보정책 기본계획(‘18~’22)」에서의 4대 전략*에 따른 중앙부처 및 지자체의 추진계획을 분야별로 제시 하였다.

* [전략 1] 가치를 창출하는 공간정보 생산, [전략 2] 공간정보 플랫폼 활성화,
[전략 3] 일자리 중심 공간정보산업 육성, [전략 4] 참여·상생 정책환경 조성


‘21년 시행계획의 주요내용을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 (중점 사업) 디지털 트윈 기술개발 및 고정밀 공간정보 생산·활용 : 836억 원


자율주행, 스마트건설 등 신산업 기반으로서의 역할과 안전한 국토·시설관리를 위한 ‘디지털 트윈’ 관련 기술개발 등에 투자를 확대하고,


· 공간정보 기반 실감형 콘텐츠 융복합 및 혼합현실 제공 기술 개발(40억원)

· 지하공간통합지도 갱신 자동화 및 굴착현장 안전관리지원 기술 개발(36억원)

· 디지털 트윈 기반 화재재난지원 통합플랫폼 기술 개발(10억원)


디지털 트윈 등의 기반정보인 정밀도로지도, 지하공간통합지도, 3D 지형지도 등 고정밀 공간정보 생산 등에 중점 투자한다.


· 정밀도로지도(160억원) : 작년까지 고속도로 구축을 완료하고 일반국도 11,570km 및 자율주행 시범운행지구(서울시 등 6개 지자체) 100km 구축

· 지하공간통합지도 구축(134억원) : 작년까지 특·광역시 등 55개 市, 올해는 제주, 여수 등 33개 市의 지하시설물·구조물·지반 등을 통합한 3D 지도 구축

· 3D 지형지도 구축(85억원) : 전 국토의 3차원 입체 지형모델 구축

· 디지털 트윈국토 ISP 및 행정활용모델 지자체 시범사업(41억원) : 지상·지하를 3D 디지털지도로 연결하는 ‘디지털트윈 체계’ 마련 등

◈ (분야별 계획) 기본계획의 4개 분야 지속 투자 : 4,368억 원(중점사업 포함)


(가치를 창출하는 공간정보 생산 관련 투자 : 2,637억 원) 공간정보에 신기술을 효율적으로 융·복합 활용하고 안전사고 예방 등에 필요한 고품질 공간정보를 구축한다.


· 다양한 분야·기술과 융·복합 활용이 기능한 국가기본도 구축(국토부, 309억원)

· 도심지역 시설물 관리를 지원하고 각종 안전사고 방지를 위한 대축척 수치지형도(1/1000)제작(국토부, 100억원)

· 드론 활용 열지도 구축(경기 성남시, 1.4억원) 등


(공간정보 플랫폼 활성화 관련 투자 : 1,337억 원) 생산된 공간정보를 대민서비스 및 행정업무에 활용하기 위한 플랫폼 구축 등을 추진한다.


· 3차원 공간정보의 공공·민간 활용 서비스 플랫폼(V월드) 운영(국토부, 14억원)

· 데이터 기반으로 해양공간 특성평가, 개발 잠재력 등 분석으로 해양용도구역을 설정·관리하는 해양공간통합관리 시스템 구축(해수부, 24억원) 등


(공간정보 산업 육성과 정책환경 조성 관련 투자 : 394억 원) 첨단기술을 활용한 미래 신산업 지원을 위한 공간정보 구축 및 국가 지원사업을 추진한다.


· 보행도로, 상점위치 등의 실감형 서비스 및 신산업 육성을 위해 확장현실(XR) 기술을 적용한 3차원 공간지도 구축(서울시, 8.6억원)

· 첨단기술 수요 대응을 위한 공간정보 융·복합 분야 우수 인재 양성(국토부, 17억원) 등


국토교통부 남영우 국토정보정책관은 “2021년 국가공간정보정책 시행계획 수립을 계기로 공간정보 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한 정부 정책이 체계적으로 추진되고, 디지털 트윈 등 미래 신산업 육성 기반을 마련하는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밝혔다.

목록

  • 국토교통부의 최신 보도자료를 제공해드립니다.
  • 국토교통부 보도자료 저작물은 "공공누리"의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표시제도에 따라 누구나 이용할 수 있습니다.
국토교통부는 이용자의 본인 확인을 위하여 휴대폰 본인 인증 및 아이핀 인증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