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도자료

페이스북보내기 트위터보내기 밴드보내기 카카오스토리보내기

지역사회-민·관 협력 경관 개선 시흥시, 경관행정 경진대회 대상

  • 17개 공모작 중 6개작 최종 선정

제2회 경관행정 우수사례 경진대회에서, 시흥시 ‘경관협정 지원 협업체계 마련’이 대상(국토교통부 장관상)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최우수상(국토교통부 장관상)에는 한국토지주택공사의 ‘인문학적 경관형성을 통한 Brand New City 경관계획 수립체계 개선’이 선정되었다.

「경관행정 우수사례 경진대회」는 경관행정의 효율성 제고, 전문성 강화를 위해 지역의 창의적이고 우수한 경관행정 사례를 지속 발굴·공유하기 위해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가 주최하고 건축도시공간연구소, 한국경관학회가 후원하는 행사로 ‘17년부터 개최해왔다.

지난 9월 3일부터 10월 5일까지 공모하여 접수된 17개 작품을 대상으로 관련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심사위원회(심사위원장 김대수 교수)에서 1차 서면심사, 2차 PT심사를 실시한 결과, 총 6개 작품을 대상(국토교통부장관상 1점), 최우수상(국토교통부장관상 1점), 우수상(건축도시공간연구소장 2점, 한국경관학회장상 2점) 수상작으로 선정하였다.

대상을 수상한 시흥시는 ‘시흥시 경관협정 지원 협업체계 마련’을주제로, 주요 국도변 불법 적치물 등 경관저해요소를 주민들의 자발적 경관협정 체결을 통해 개선하였을 뿐만 아니라 관련 부서 간 협력 체계를 통해 주민 민원을 즉각적으로 해소하여 성공적으로 경관협정 체결을 지원하였다는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인문학적 경관형성을 통한 경관계획 수립체계 개선’을 주제로 최우수상을 수상한 한국토지주택공사는 경관 용역 발주방식 다각화 등을 통해 본 사례가 정착, 확산된다면 국토경관을 형성 관리하는 방식에 큰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점에서 호평을 받았다.

우수상은 ‘72시간 도시생생(都市生生) 프로젝트’ 서울시, ‘K-water 「경관 클리닉」 제도 도입 및 운영’ 한국수자원공사, ‘효율적인 경관심의 운영 및 사후관리 통합체계 구축’ 안산시, ‘지역 특성이 반영된 경관계획을 위한 경관자원조사 실시’ 당진시가 수상하였다.

국토교통부 박승기 건축정책관은 “이번 경진대회는 경관행정을 혁신하고자 하는 높은 관심과 열의를 확인할 수 있는 성공적인 대회”라고 평가하며, “경관과 관련한 다양한 사례들을 발굴하고, 공유하여 경관 업무 관계자들의 전문성을 강화해 나가는 데 힘을 기울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목록

  • 국토교통부의 최신 보도자료를 제공해드립니다.
  • 국토교통부 보도자료 저작물은 "공공누리"의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표시제도에 따라 누구나 이용할 수 있습니다.
국토교통부는 이용자의 본인 확인을 위하여 휴대폰 본인 인증 및 아이핀 인증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