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도자료

페이스북보내기 트위터보내기 밴드보내기 카카오스토리보내기

[차관동정] 손병석 차관, "우정병원을 방치 건축물 정비 모범사례로 만들 것"

  • 과천 우정병원 기공식…도심 내 21년간 방치된 건축물 공동주택으로 변모

손병석 국토교통부 제1차관은 7월 18일(수) 수도권의 대표적인 공사 중단 장기 방치 건축물인 과천시 우정병원 정비사업 기공식에 참석했다.

우정병원 건축물 내에서 열린 이날 기공식에는 국토교통부 제1차관, 지역구 국회의원, 지방자치단체장, 한국토지주택공사 임원 등 100여 명의 각계 인사와 사업 관계자, 과천시민 등이 참석했다.

손 차관은 축사를 통해 “지난 21년간 과천시의 흉물로 불리던 우정병원이 시민들의 주거안정을 위한 공동주택으로 새롭게 탈바꿈하게 됐다.”라며, “우정병원 정비사업을 전국의 많은 지자체가 직접 찾아와서 보고 벤치마킹하는 모범 사례로 만들어 줄 것”을 당부했다.

이어, “이번 우정병원 정비사업의 성공적 착수를 계기로 전국에 산재해 있는 방치 건축물들에 대한 정비사업이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밝혔다.

국토교통부는 과천시 우정병원을 방치 건축물 정비 1차 선도사업으로 선정(’15. 12.)한 후 실무협의체(국토부, 한국토지주택공사, 과천시) 협의를 거쳐 ‘철거 후 공동주택 건립'으로 정비방향을 결정하였으며, 한국토지주택공사가 주관사로 참여하는 특수목적법인을 설립해 정비사업에 착수하게 됐다.

정비사업으로 오는 2021년 1월 준공 예정인 국민주택규모의 공동주택(약 170호)은 과천시민을 대상으로 주변 시세보다 저렴하게 공급될 예정이다.


2018. 7. 18.
국토교통부 대변인

목록

  • 국토교통부의 최신 보도자료를 제공해드립니다.
  • 국토교통부 보도자료 저작물은 "공공누리"의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표시제도에 따라 누구나 이용할 수 있습니다.
국토교통부는 이용자의 본인 확인을 위하여 휴대폰 본인 인증 및 아이핀 인증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