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도자료

페이스북보내기 트위터보내기 밴드보내기 카카오스토리보내기

경부선 전철 급행화 사업 첫 삽…‘19년 하반기 준공

  • 금천구청·군포역 대피선 설치공사… 급행 운행횟수 증가, 23분 절감 효과 기대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경부선 급행전철 확대 운행을 위한 “급행화 공사”를 이달 20일 착공한다.

이번 공사는 기존의 경부선 급행전철을 추가·확대 운행하기 위해 금천구청, 군포 2개역에 대피선*을 설치(254억 원)하는 것으로서 7.20일 착공하여 ‘19년 하반기에 준공할 예정이다.
* 일반전철이 승객을 승·하차 하는 동안 급행전철이 통과하여 지나갈 수 있는 선로

급행화 사업이 완료되면 급행전철 운행횟수 증가, 환승시간 단축 등으로 경부선을 이용하는 국민들의 출·퇴근이 더욱 편해질 것으로 기대된다.

먼저, 일반→급행 전환을 통해 하루 20회 이상 급행 운행횟수가 증가(現 34회)하여, 현재 50분의 급행 운행간격이 약 30분 수준으로 단축 가능하게 된다.
* 급행 이용 시(용산~천안) 일반 대비 23분 절감 가능(일반 115분, 급행 92분)

또한, 경부선(서울~천안) 전철과 과천·안산선(오이도~남태령) 전철의 환승역인 금정역(하루 약 25만 명 환승)에도 급행전철 정차가 가능해져 출·퇴근 시 급행전철 접근성이 더욱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아울러, 추가 운행되는 급행전철은 청량리 또는 광운대역까지 바로 운행되어 중간에 일반열차로 갈아타야하는 번거로움이 줄어들고 이로 인한 환승시간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 사례) 천안→종로 이동 시 일반열차 환승시간 약 5분 이상 단축 가능

급행전철 확대로 불가피하게 정차횟수가 감축*되는 일부 역은 향후 운행계획을 종합적으로 검토하여 운행 시간 조정 등을 통해 국민의 전철 이용에 불편이 최소화 되도록 할 계획이다.
* 일반→급행 전환으로 당초 정차하던 일부 역을 무정차 통과하므로 급행전철 증편 횟수만큼 정차횟수가 감축(약 △20회)

국토교통부는 지난해 국민의 출·퇴근 시간 단축과 삶의 질 제고를 위해 대통령 공약 및 국정과제에 반영된 “수도권 전철 급행화 방안“을 발표(‘17.7) 하였으며, 이번 사업도 이의 일환으로 추진하였다.

한편, 국토교통부는 시설개량이 필요 없는 노선은 운행계획 변경을 통해 지난 두 차례 급행전철을 신설·확대(‘17.7, ’18.7) 한 바 있으며, 수도권 주요 거점의 이동시간을 대폭 단축시킬 수 있는 수도권 광역급행철도 사업도 차질 없이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목록

  • 국토교통부의 최신 보도자료를 제공해드립니다.
  • 국토교통부 보도자료 저작물은 "공공누리"의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표시제도에 따라 누구나 이용할 수 있습니다.
국토교통부는 이용자의 본인 확인을 위하여 휴대폰 본인 인증 및 아이핀 인증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