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도자료

물 관리 기업에 111개 댐·정수장 무료 개방

  • 20일 K-water·선정기업 간 협약…22년까지 600여 개 기술 및 제품에 개방 목표

국토교통부는 기업이 개발한 기술을 검증하거나 사용 실적을 확보할 수 있도록 정부소유 시설물을 물 관련 기업에게 전용시험장(테스트베드)으로 제공한다.

국내 물 기업 중 대다수인 중소기업은 투자여력이 부족하여 개발된 기술의 성능검증이나 실적확보를 위한 전용시험장을 자체자원으로 확보하기 어려운 실정이다.

이에 따라 국토부가 소유(일부는 지자체)하고 K-water가 운영·관리 중인 전국의 댐, 정수장 등의 시설을 기업에게 전용시험장(111개소)으로 제공하는 것이다.

K-water는 매년 2차례의 공모를 통해 전용시험장을 지원할 기업을선정심사위원회의 적격성 평가를 통해 선정한다. 올해 처음으로 시행된 제도로, 상반기 모집결과 32건의 전용시험장 공모과제 중 21건(20개 업체)이 선정되었다.

오는 4월 20일(금) 국토부, K-water, 선정기업이 K-water 인재개발원(대전시 유성구)에 모여 선정기업의 기술소개 및 물 산업 활성화 방안에 대해 논의하는 행사를 개최하며, K-water와 선정기업 간 전용시험장 제공을 위한 협약을 체결할 계획이다.
 

<전용시험장 선정 예시>

가) A업체는 개발 및 판매중인 기술에 대하여 K-water가 발급하는 성능확인서*를 획득하여 추가 판로 확보(K-water, 지자체, 해외진출 등) 기회를 가짐
* 참여기업이 희망할 경우, K-water 전문인력을 통해 기술의 성능확인 시행(성능확인서 발급)

나) B업체는 새로이 개발한 기술을 적용할 수도관망을 찾지 못하던 차에 K-water 관망을 활용한 성능검증을 제안하고 체택되어 기술검증이 가능해짐


국토교통부와 K-water는 2022년까지 600여 개 제품 및 기술에 대한 전용시험장 제공을 목표로 추진하고 있으며, 공공시설을 전용시험장으로 지원받은 기업의 매출액 증대 뿐 만 아니라 고용창출 효과가 있을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 고용유발계수(2014년) 적용 시 올해 약 500억의 매출과 500여 명 고용창출효과 기대
* 2022년 기준 약 5,600 명의 고용증가와 물 산업 분야 일자리 1만 2천개 창출 목표


국토부 관계자는 “수요가 높은 공공시설을 민간기업에게 적극 개방하여 물 기업들의 자생력을 키워 해외시장 진출 확대 등 일자리 창출로 이어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목록

  • 국토교통부의 최신 보도자료를 제공해드립니다.
  • 국토교통부 보도자료 저작물은 "공공누리"의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표시제도에 따라 누구나 이용할 수 있습니다.
국토교통부는 이용자의 본인 확인을 위하여 휴대폰 본인 인증 및 아이핀 인증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