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도자료

페이스북보내기 트위터보내기 밴드보내기 카카오스토리보내기

국토지리정보원, 공간정보 기술 한류(韓流) 선도한다

  • 미얀마·우즈벡 등 9개국 공무원 연수…산업 활성화·해외진출 마중물 역할 기대

국토교통부 국토지리정보원은 개발도상국의 국가 공간정보기관 공무원을 대상으로 국내 공간정보 기술을 전파한다.

이번 연수는 한국국제협력단과 공동으로 추진되며, 6월 17일부터 2주간 라오스, 미얀마, 우즈베키스탄, 키르기스스탄, 몽골, 벨라루스, 모잠비크, 탄자니아, 이라크 등 9개국 20명을 대상으로 한다.

공간정보는 국토개발 및 국가발전의 토대가 되는 기초 인프라로, 우리나라는 2000년대 시작된 국가 GIS(Geogaphic Information System, 지리정보체계) 사업을 바탕으로 공간정보가 다양한 분야에 접목되어 경제성장에 기여하여 왔다.

특히, 공간정보는 산사태나 홍수 등 자연재해와 범죄로부터 안전한 국민생활을 영위하기 위한 필수정보로 여겨지고 있고, 다양한 산업분야와 접목되어 부가가치가 창출되고 있다.

이에 국토지리정보원은 개발도상국이 우리나라의 공간정보 구축 사례를 벤치마킹 할 수 있도록 2011년부터 작년까지 아시아, 아프리카 36개국 111명을 대상으로 연수를 실시하여 왔다.

올해는 공간정보 분야 이론 및 실습을 기초로 참여국의 공간정보 기반시설 현황을 공유하고, 국내기업이 참여하는 1:1 맞춤형 컨설팅 등을 통해 국가별 현안사항 해결을 위한 실행계획을 마련하고 우리나라 기업이 해외에 진출할 수 있는 자료로 활용할 계획이다.

특히 이번 연수는 일회성 원조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참여국의 실행계획 이행여부를 지속 모니터링하여 실효성을 높이고, 나아가 우리기업이 해외진출에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연수생들은 각국의 지도 및 측량 관련 기관의 공무원 구성되며, 2018년 연수 시 동해·독도 관련 지도를 만들어 제공하는 등 우리나라 지명 홍보에도 많은 효과를 보고 있다.

국토지리정보원 임헌량 과장(원장 직무대리)은 “개도국 연수가 국제사회 공간정보 인프라 성장에 기여하고, 국내기업이 해외진출을 하는데 있어서 마중물 역할을 하며 동해·독도 등 우리나라 지명 홍보에도 일조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밝혔다.

목록

  • 국토교통부의 최신 보도자료를 제공해드립니다.
  • 국토교통부 보도자료 저작물은 "공공누리"의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표시제도에 따라 누구나 이용할 수 있습니다.
국토교통부는 이용자의 본인 확인을 위하여 휴대폰 본인 인증 및 아이핀 인증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