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도자료

페이스북보내기 트위터보내기 밴드보내기 카카오스토리보내기

[참고] 국립항공박물관, 대한민국 대표 비행기인 ‘T-50’과 ‘KC-100’ 을 품다.

  • 두 비행기 개발한 KAI, 항공역사 상징성 고려해 흔쾌히 기증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가 건립중인 ‘국립항공박물관’에 예비관람객들을 기대하게 만들 반가운 소식이 전해졌다.

국토교통부와 ㈜한국항공우주산업(사장 김조원, 이하 KAI)는 ‘T-50 골든이글’과 ‘KC-100 나라온’ 두 대 비행기에 대한 박물관 기증을 결정하고, 7월 4일(목) KAI 사천공장에서 ‘기증협약식’을 가졌다.

‘T-50’은 KAI가 자체 개발한 초음속 고등훈련기로서 우리나라가 세계 12번째 초음속 제트기 개발국, 세계 6번째 수출국이 되는 계기가 되었으며, ‘KC-100’은 최초로 국제인증을 받은 민간항공기다.

국토교통부는 국립항공박물관 내에 우리나라 항공역사에서 중요한 의미가 있는 비행기 13대*를 선정하여 실물로 전시할 계획으로 이번 기증은 그 일환으로 추진된 것이다.
* 임시정부 비행학교 훈련기(J-1), 안창남의 비행기(금강호), 공군 첫 전투기(무스탕) 등

‘T-50’과 ‘KC-100’은 군수와 민수를 대표하는 국산 비행기로서 오늘날 대한민국의 기술력과 항공기 제작수준 등 항공강국의 역량을 보여주고자 하는 박물관에 꼭 필요한 전시물이라 할 수 있다.

국토교통부의 어명소 항공정책관은 “이번에 기증받는 ‘T-50’은 공군 특수비행팀의 ‘블랙이글’ 디자인으로 외관을 갖추고, 직접 탑승체험도 할 수 있도록 전시할 계획이어서 관람객들에게 더욱 친숙하게 다가갈 것이다.”라고 말했다.

KAI의 김조원 사장은 “우리 항공역사에 중요한 의미가 있는 비행기를 국립박물관에 기증해 영구히 보전할 수 있게 된 것은 KAI의 입장에서도 영광스러운 일이다.” 라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국립항공박물관은 김포공항에 위치하고 있으며, 항공분야 전시뿐만 아니라, 비행훈련체험, 항공레포츠체험, 항공전문 도서관 등 다양한 방법으로 항공을 접할 수 있는 시설을 준비하고 있다.

국립항공박물관은 2020년 상반기에 개관할 예정이다.

목록

  • 국토교통부의 최신 보도자료를 제공해드립니다.
  • 국토교통부 보도자료 저작물은 "공공누리"의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표시제도에 따라 누구나 이용할 수 있습니다.
국토교통부는 이용자의 본인 확인을 위하여 휴대폰 본인 인증 및 아이핀 인증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