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도자료

페이스북보내기 트위터보내기 밴드보내기 카카오스토리보내기

신남방협력 후속, 한·아세안 10개국 인프라 협력 선언

  • ‘제1차 한-아세안 인프라장관회의’…중점 협력의제 20개 연내 추진키로

우리정부 신남방정책 비전을 실천하고 인프라분야 실질 협력 추진을 위해 우리나라와 아세안(ASEAN, 동남아국가연합) 10개 회원국의 인프라 부처 장·차관들이 한자리에 모여 인프라 협력 확대 방안을 논의하고, 인프라 분야 3대 협력을 선언한다.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아세안 10개 회원국과의 인프라 상생 협력을 위한 ‘제1차 한-아세안 인프라장관회의’를 9월 17일(월) 서울 코엑스 인터콘티넨탈호텔에서 개최한다.

김현미 장관 주재로 열리는 이번 회의에는 아세안 10개 회원국의 인프라 부처 장·차관과 림 족 호이(Dato Lim Jock Hoi) 아세안 사무총장이 참석하며, 우리나라와 아세안 회원국 간의 인프라 협력 확대·강화 방안을 논의한다.

정부는 지난해 11월 필리핀 마닐라에서 열린 ‘한-아세안 서밋 2017’에서 사람(People)·상생번영(Prosperity)·평화(Peace) 등 신남방정책의 비전을 제시했다. 또한 상생번영의 일환으로 아세안 비전인 ‘국가 간 연계성(Connectivity) 강화’에 기여할 수 있는 4대 중점협력 분야(교통·에너지·수자원·스마트 정보통신)를 제안한 바 있다.

아울러 이를 뒷받침하기 위해 올해부터 2022년까지 1억 불 규모의 ‘아세안 글로벌인프라펀드’를 조성·운영하기로 결정했다.

이번 ‘한-아세안 인프라장관회의’에서는 이를 구체화하기 위해, 교통·스마트시티 등 삶의 질을 높이는데 국민 체감도가 높은 생활 인프라에 초점을 맞춰 우리나라와 아세안 회원국들이 상생할 수 있는 협력 방안을 논의한다.

아울러 공동선언문을 통해 한-아세안의 인프라 협력 의지를 확인하고, ①스마트시티, ②교통·수자원 등 스마트 인프라, ③국토·토지·주택·도시 및 국토정보 등 인프라 분야 3대 협력을 선언한다. 또한 이를 실현하기 위한 20개의 중점협력 의제(국가별 2건)도 선정할 예정이다.
* ① 도시 삶의 질 제고를 위한 스마트시티 협력② 국가 간 연계성 강화를 위한 교통·수자원 등 스마트 인프라 개발 협력③ 인프라 협력을 뒷받침하기 위한 국토·토지, 주택·도시, 국토정보 정책 협력

한편 장관회의 전에는 김현미 장관이 참석 장관들과 양자면담을 연속적으로 개최해 국가별 현안 및 협력 방안을 논의한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지난 8월 28일 신남방정책특별위원회가 출범하는 등 범정부적으로 신남방정책 추진이 본격화됨에 따라 아세안 국가들과의 협력 분위기가 고조되고 있다.”라고 평가하며, “오늘 장관회의는 아세안 회원국들과의 인프라 분야 협력을 다지는 계기로, 우리 기업들의 해외 건설시장 진출 확대는 물론 나아가 우리나라와 아세안의 상생번영을 실현하는데 일익을 담당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목록

  • 국토교통부의 최신 보도자료를 제공해드립니다.
  • 국토교통부 보도자료 저작물은 "공공누리"의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표시제도에 따라 누구나 이용할 수 있습니다.
국토교통부는 이용자의 본인 확인을 위하여 휴대폰 본인 인증 및 아이핀 인증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