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도자료

'안전하고 똑똑한 SOC 조성'을 위한 「SOC-ICT 융합 국제 세미나」개최

  • 중국, 일본, 싱가폴, 호주 등 4개국 ICT 융합 전문가 참여

국가 경제시스템의 근간인 SOC(사회간접자본)와 빅데이터·네트워크·인공지능 등 첨단 ICT(정보통신기술) 융합을 통해 안전한 사회를 구현하고 혁신성장의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정부와 국내외 전문가들이 함께 머리를 맞댔다.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 이하 ‘국토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 이하 ‘과기정통부)가 주최하고 한국정보화진흥원(원장 문용식, 이하 ‘NIA’)이 주관하는 ‘SOC-ICT 융합 국제세미나’가 12월 12일(수), 한국 프레스센터에서 개최되었다.

이번 행사에는 4차 산업혁명을 견인하는 데이터, 네트워크, 인공지능 등 D.N.A. 기술을 SOC에 융합하여 ‘스스로 생각하고 판단하는 똑똑한 SOC' 조성을 위해 국내외 ICT 전문가 및 SOC 관계자 등 150여 명이 참여하였다.

특별강연과 2개의 세션으로 진행된 ‘SOC-ICT 융합 국제세미나’의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다.

특별강연을 맡은 이재용 SOC-ICT 협의회 운영위원(국토연구원 스마트녹색도시 센터장)은 국가인프라 영역의 최신기술 필요성과 융합이 가져올 긍정적 효과를 강조했다.

<세션 1> SOC-ICT 융합과 사회안전

이영로 NIA 기술지원본부장이 지능형 SOC 구현을 위한 우리 정부의 확산 전략을 제시하였고, 동국대 위금숙 교수는 국민의 안전한 삶을 위해 필요한 과제들을 제안하였다.

일본 GSI(국토지리원) 출신의 이마키이레 前 국장은 일본 정부의 지진피해 완화를 위한 ICT 활용 실시간 모션 맵, 지진 해일 조기경고 등에 대한 사례 발표를 통해 국민 안전을 위한 국가 정책의 영향력을 강조하였다.

<세션 2> SOC-ICT 융합과 경제적 효과성

한국건설기술연구원 진경호 센터장이 ‘국토교통분야 SOC-ICT융합 : 스마트인프라’를 주제로 공공서비스를 제공을 위한 스마트인프라 구축 정책을 발표하였다.

중국 광저우시 샤우지안핑 소장은 335개 도시 중 6위(중국 스마트시티 백서)를 기록한 광저우는 ‘17년부터 생태 산업단지, 스마트시티 등 334개 프로젝트에 총 5312억 위안(한화 약 86조)를 투자하며 국가 스마트화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강조하였다.

이외 아시아 및 호주에서는 AI기술을 적용한 재난 대응 방법 및 유지보수 방안 등 산업 현장에서 체감할 수 있는 다양한 사례를 소개하였다.

마지막으로 진행된 패널토의에서는 4차 산업혁명시대에 국가 인프라(SOC)의 지능화(ICT)가 필요 한 이유와 그 중요성에 대해 공감하고, 각국의 노력과 방향성을 공유하며 정책을 위한 여러 방안을 논의하였다.

민원기 과기정통부 제2차관은 “과기정통부는 4차 산업혁명을 일으키는 D.N.A 기술 기반으로 국가 인프라를 지능화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하면서, “SOC-ICT 융합분야의 국내외 전문가들이 모인 오늘의 행사가 그 출발점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하였다.

손병석 국토교통부 제1차관은 “정부는 도로, 철도, 항공 등 인프라 시설 뿐 아니라 스마트시티, 시설물 유지보수 등 다양한 분야에서 첨단 정보통신기술을 활용하여 보다 똑똑한 인프라로의 발전을 모색하고 있다”면서, “이번 세미나를 통해 논의된 각국의 SOC-ICT 융합 사례 및 토의 내용들을 수렴하여 향후 국내 SOC를 지능화하는 정책 수립에 적극 검토 반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목록

  • 국토교통부의 최신 보도자료를 제공해드립니다.
  • 국토교통부 보도자료 저작물은 "공공누리"의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표시제도에 따라 누구나 이용할 수 있습니다.
국토교통부는 이용자의 본인 확인을 위하여 휴대폰 본인 인증 및 아이핀 인증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