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도자료

일본 동경가는 하늘길 좌석난 해소

  • 2010년부터 한국~ 동경(하네다) 노선 週 28회 추가 운항

 국토해양부’08.8.12(火)~13일(水)간 일본 동경에서 개최된 한·일 항공회담에서 한국~동경 하네다 노선週 28회(주간 14회, 야간 14회) 추가운항(2010년부터)에 합의하였다고 밝혔다. 이에따라, 작년 7월에 일본과 항공자유화에 합의하였으나, 공항 활주로 부족으로 공급력이 증대되지 않아 만성적인 좌석난에 시달려온 동경 하네다 노선 좌석난2010년부터 크게 완화되어 국민들의 동경지역 여행이 한결 편리해질 전망이다.

   *수석대표 : (우리측) 정일영 항공철도국장, (일본측) 마에다 항공국장

 김포~동경 하네다 노선은 2003년 11월 개설된 이후, 양호한 공항 접근성으로 비즈니스 승객 등 항공수요가 연평균 36.7% 증가하여, 현재 총 8회(양국 각 4회) 운항되고 있으며 탑승율80% 육박하고 있다. 김포~하네다 노선 이번에 주간시간대(07시~22시) 週 14회 운수권을 추가 확보함으로써 하네다 공항의 확장공사가 완공되는 2010년 10월부터 국적사의 운항편이 週 28회에서 週 42회로 대폭 증가하게 된다. 아울러, 야간시간대(22시~7시)하네다를 운항할 수 있는 공급력도 신규로 週 14회 확보함에 따라, 야간에 운항 제한이 없는 인천공항 등에 여객·화물 신규노선 개설가능해 졌다.

 또한, 항공협정상 항공규제대폭 완화되어 항공사들의 효율적이고 자율적인 영업활동이 가능하게 되었다. 우선, 일본을 경유(동경제외)하여 미주로 운항할 수 있는 週 7회 이원 운수권 중 화물 공급력週 3회까지 사용할 수밖에 없도록제한규정폐지하기로 합의하였고, 현재 週 8회로 운항되고 있는 동경 이원 운수권에 대해서도 좌석제한 규정*폐지되었고, 2010년부터 A380** 운항이 가능해져 우리항공사경쟁력이 한층 강화될 것으로 보인다.

   * 좌석제한 규정 : 5자유 운수권 사용시 「일본↔미국」간 좌석비율이 65%를 넘을 수 없도록 규정
  ** A380은 좌석규모가 400석 이상인 차세대 대형 항공기

 국토해양부는 “작년 항공자유화 대상에서 제외된 동경노선의 공급력이 2010년부터 대폭 증대되고, 불합리한 항공규제가 완화됨에 따라 우리 국민들이 다양하고 더 높은 수준항공서비스이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목록

  • 국토교통부의 최신 보도자료를 제공해드립니다.
  • 국토교통부 보도자료 저작물은 "공공누리"의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표시제도에 따라 누구나 이용할 수 있습니다.
국토교통부는 이용자의 본인 확인을 위하여 휴대폰 본인 인증 및 아이핀 인증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