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도자료

페이스북보내기 트위터보내기 밴드보내기 카카오스토리보내기

국토부, 교통 플랫폼 업계 간담회서 혁신 지원 방안 모색

  • 22일 플랫폼 업계 간담회…7.17 택시제도 개편방안 세부 이행 가속화

교통 플랫폼 분야 혁신성장과 상생발전 방안을 마련하기 위한 정부의 노력이 속도를 내고 있다. 카카오, SK텔레콤 등을 비롯해 코리아스타트업포럼, 중소기업 등 약 20여사와 제도개선 방안과 택시와의 상생방안 등에 대한 의견의 장을 마련하였다.

국토부는 정보통신(IT) 기술과 택시가 결합된 규제혁신형 플랫폼 택시의 제도화 방안 등 업계 의견수렴을 위해 8월 22일 목요일 업계 간담회를 개최하였다고 밝혔다.

이는 플랫폼 업계가 제도권 내에서 다양한 혁신을 시도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고 택시업계와 상생할 수 있는 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정부가 지난 7월 17일 발표한 ‘택시제도 개편방안’을 이행하기 위한 것으로, 직접적 이해 당사자인 플랫폼 업계의 의견을 수렴하고 논의하기 위한 별도의 소통의 장(場)이 필요하다는 업계의 의견을 반영하여 마련된 자리이다.

대책발표 이후 정책 방향성에 대해서는 공감대를 형성하였으나, 세부적으로 업계의 다양한 의견이 제시된 만큼 이를 충실히 논의하여 제도적으로 구체화해 나가기 위한 취지라 할 수 있다.

이 자리에서 정경훈 국토부 교통물류실장은 “플랫폼 업계와 많은 소통을 통해 ‘택시제도 개편방안’을 마련하여 발표하였으나, 세부적인 제도화 방안 등을 확정하기 위한 앞으로의 논의가 더욱 중요하다”면서, “‘택시제도 개편방안’의 취지에 맞게 플랫폼 업계의 혁신을 지원하면서도 택시업계와도 상생할 수 있는 합리적인 제도개선 방안을 도출할 수 있도록 다양한 의견을 제시해 줄 것”을 당부하였다.

국토부는 택시 및 플랫폼 업계, 교통 및 소비자 관련 전문가 등이 참여하는 실무 논의기구를 구성하여 ‘택시제도 개편방안’의 세부 제도화 방안을 구체화해 나갈 계획이며, 업계와의 개별적인 정례 간담회를 통한 의견수렴도 병행해 나갈 예정이다.

목록

  • 국토교통부의 최신 보도자료를 제공해드립니다.
  • 국토교통부 보도자료 저작물은 "공공누리"의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표시제도에 따라 누구나 이용할 수 있습니다.
국토교통부는 이용자의 본인 확인을 위하여 휴대폰 본인 인증 및 아이핀 인증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