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도자료

페이스북보내기 트위터보내기 밴드보내기 카카오스토리보내기

아세안 및 유라시아 지역에 특화된 인프라펀드 조성

  • 한-아세안 협력펀드(1,100억), 한-유라시안 협력펀드(1,100억) 규모

신남방·신북방 등 대외협력강화와 우리경제의 신성장동력 창출 등을 위해 아세안 국가와 북방지역 국가 내 우리기업의 인프라·도시 개발사업 금융지원을 위한 지역별 특화펀드가 조성된다.

이는 19년 경제정책방향과 금년 초 수립한 해외수주 활력제고방안(‘19.2.14, 대외경제장관회의)의 투자개발형 사업의 수주지원을 위한 대규모 금융지원 패키지의 일환으로 추진되는 것으로, 올해 그 첫 사업으로 한-아세안 협력펀드(GIF 5호)와 한-유라시안 협력펀드(GIF 6호)가 각각 1,100억원 규모로 조성되며, 이를 통해 그간 미진했던 신남방·신북방 국가 내 우리기업의 인프라 사업 진출과 경제협력 활성화가 기대된다.

동 펀드는 민관이 공동으로 조성하는 펀드로 민간분야에서는 KB금융계열사와 국내 공제회가 1,200억원을 공공분야에서는 한국해외인프라도시개발지원공사(KIND)가 정부의 출자를 받아 1,000억원을 펀드에 투자하게 되며, 펀드의 자금운용은 KB 자산운용이 담당하게된다.

본격적인 펀드 출범을 위해 28일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한국해외인프라도시개발지원공사(사장 허경구)와 KB자산운용, KB국민은행, KB손해보험, KB증권, 국내 공제회 간 투자약정식이 개최되었다.

국토부 관계자는 신남방·신북방 정책과 연계하여 국내 기업의 투자개발형 해외사업 지원이라는 공공의 니즈(Needs)와 선진국 중심의 해외인프라 투자정책을 넘어 신흥국 인프라 시장을 개척하려는 민간의 니즈(Needs)가 결합하여 설립된 것으로 평가하며, 금번 조성되는 한-아세안 협력펀드는 인도와 아세안지역에 한-유라시안 협력펀드는 CIS 및 코카서스 국가, 몽골 등의 국가에 집중투자 되며, 한국해외인프라도시개발지원공사(KIND)를 통해 지속적으로 양질의 투자대상사업 발굴과 개발을 약속하였다.

목록

  • 국토교통부의 최신 보도자료를 제공해드립니다.
  • 국토교통부 보도자료 저작물은 "공공누리"의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표시제도에 따라 누구나 이용할 수 있습니다.
국토교통부는 이용자의 본인 확인을 위하여 휴대폰 본인 인증 및 아이핀 인증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