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도자료

페이스북보내기 트위터보내기 밴드보내기 카카오스토리보내기

그린리모델링 이자지원, 20일부터 신용카드로 간편하게!

  • 창호교체 등 에너지 성능개선 공사 시 3년간 최대 3% 이자지원

< 그린리모델링 이자지원 사업 사례 >

- 20년 지난 노후아파트에 사는 A씨는 겨울철 한파와 여름철 무더위로 고민하던 중 국토부에서 시행하는 그린리모델링 이자지원 사업을 신청하여 초기공사비 부담 없이 원금을 5년간 분할상환하고, 공사비 대출이자 94만원(시중금리 3.7%) 중 76만원 이자절감 혜택을 받을 수 있었으며, 쾌적한 주거환경이 조성되는 등 새집처럼 달라져 가족들의 만족도가 높았다.
* 그린리모델링 공사비용 1,000만원 대출받고, 최대 3% 이자지원 받는 것을 가정(은행: 60개월) 76만원, (신용카드: 36개월) 46만원 절감혜택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은 기존 건축물의 에너지성능 향상을 위한 그린리모델링을 원하는 국민들의 편리를 위해 5월 20일부터 신용카드(롯데·신한)로도 이자지원 사업신청이 가능해졌다고 밝혔다.
 

- 그린리모델링은 단열보완, 창호교체 등을 통해 노후 건축물의 에너지 성능을 개선하고, 동시에 쾌적하고 건강한 실내환경 조성이 가능한 리모델링

- 그린리모델링 이자지원 사업은 노후 건축물의 에너지 성능을 높이기 위해 필요한 금융대출 비용의 이자를 최대 3%까지 지원(최장 5년 분할상환)하는 사업
* 차상위 계층(기초생활수급자 포함)은 최대 4%까지 지원


그린리모델링 이자지원 사업을 취급하는 금융기관을 기존 은행에서 신용카드사로 보다 확대하여,
* (‘14년) 우리은행, 신한은행 → (’15년) 제주은행 → (‘16년) 기업은행 → (‘17년) 농협은행, 국민은행 → (`19년) 롯데카드, 신한카드

건축주가 사업비 대출을 위해 은행에 수차례 방문하는 불편을 해소하고, 소액·간편 결재서비스를 도입하는 등 사용자 편의를 대폭 확대하였다.

또한, 최소 결재금액(300만 원 → 5만 원), 상환기간(5년 → 3년) 등을 은행 대출방식과 차별화하여 그린리모델링을 원하는 건축주의 여건에 따라 금융기관을 선택할 수 있도록 하였다.
* 세부 지원조건, 참여 절차 등은 붙임 공고문 참조

이자지원 기준은 신용카드를 사용하더라도 현행 은행 대출방식과 동일하게 에너지성능 개선 비율(20% 이상) 또는 창호 에너지소비 효율등급(3등급 이상)을 적용하였다.

신용카드사는 참여의사를 표명한 시중 카드사 중에서 사용조건, 활용도 등을 고려하여 롯데카드·신한카드 2개사를 우선 시행기관으로 선정하였으며, 상호협력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였다.

향후 사용자의 편의를 확대하고, 신용카드를 통한 그린리모델링 이자지원 사업의 수요 증가에 대응할 수 있도록 신용카드사의 참여 확대를 검토할 계획이다.

국토교통부 김태오 녹색건축과장은 “앞으로는 은행에 방문하지 않고도 건축물의 에너지성능을 높일 수 있어 그린리모델링이 보다 활성화될 것”이라며, “국민의 입장에서 보다 편리하고 빠르게 그린리모델링 사업이 진행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목록

  • 국토교통부의 최신 보도자료를 제공해드립니다.
  • 국토교통부 보도자료 저작물은 "공공누리"의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표시제도에 따라 누구나 이용할 수 있습니다.
국토교통부는 이용자의 본인 확인을 위하여 휴대폰 본인 인증 및 아이핀 인증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