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도자료

페이스북보내기 트위터보내기 밴드보내기 카카오스토리보내기

꿈꿔왔던 미래 기술이 한자리에…국토교통기술대전 29일 개막

  • 수소경제, 스마트시티, 드론, 자율차 등 혁신기술 전시관…빅데이터 해커톤 등 부대행사도 풍성

국토교통 분야 과학기술 연구 성과와 신기술이 한자리에 전시되고 기업·전문가 등이 함께 모여 소통·교류하는 '장'인 ‘2019 국토교통 기술대전’이 일산 킨텍스 10홀에서 5월 29일부터 3일간 개최된다.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 주최,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 주관으로 올해로 10회째를 맞는 이번 행사는 산·학·연·관 모두 참여하는 국토교통 과학기술 분야 국내 최대 규모의 행사이다.

역대 최다기관(205개)이 참여하는 전시관은 국토교통 분야 7대 혁신기술*의 최신 동향과 미래 기술 발전 방향을 파악할 수 있는 전시부스로 구성되어 있으며, 특별관인 중소기업비즈(BIZ)관을 설치하여 중소기업 개발 기술을 소개하고, 벤처캐피탈(VC) 투자설명회, 공공발주처와 중소기업간 상담회 등도 개최하여 실질적 성과 창출 기회를 제공할 계획이다.

* 수소경제, 스마트시티, 드론, 자율차, 스마트건설, 제로에너지건축(ZEB), 데이터경제


아울러, 전문가와 함께 미래를 전망하는 지식포럼, 빅데이터 해커톤 등 다양한 부대행사와 함께 국토교통 관련 최신 기술과 지식을 공유하는 30여개 분야의 학술·정책 세미나도 개최된다

〈전시관 구성〉

수소경제관에는 수소(경제)도시 비전과 함께 이동식 수소저장소, 수소연료 전지드론 등 수소 에너지 관련 기술이, 스마트건설관에는 무인굴삭기, 건축물 3D프린터 등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 등의 첨단기술을 융합한 건설 자동화 기술이 소개된다.

무인자율주행관에는 자율주행차와 무인비행기 등 무인자율주행 관련 핵심기술이, 미래생활관에는 스마트홈 헬스케어, 대공간 신한옥 등 우리의 생활환경을 바꿔 줄 다양한 기술이 전시된다.

첨단인프라관에는 복층터널, 신형식 교량 원천기술 등의 고부가가치 건설기술과 플랜트 분야 기술이, 교통물류혁신관에는 2층 전기버스, 트램 등 신교통 수단과 교통복지 기술이 소개된다.

〈부대행사〉

국토교통 지식포럼을 통해 스마트시티 패널토론, 홍익대학교 유한준 교수(미래도시), 서울대학교 이정동 교수(기술혁신)와 함께 새로운 미래를 그려볼 수 있는 자리도 마련했다.

또한, 국토교통 빅데이터의 적극적 활용방안 모색을 위해 무박 2일(27시간) 동안 20개팀(69명)이 치열한 두뇌싸움을 벌이는 ‘국토교통 빅데이터 해커톤’ 행사도 함께 진행된다.

이밖에, 지난 3개월 동안 실시한 국토교통기술 대국민 아이디어 공모전을 통해 선정된 총 18건의 우수 아이디어 전시와 함께 수소기반 시범도시, ‘2019 친환경 에너지·오일가스 플랜트 국제컨퍼런스’ 등 30개 분야의 정책·학술 토론회도 동시에 진행될 예정이다.

국토교통부 문성요 정책기획관은 “이번 행사가 국토교통 과학기술의 미래 비전과 성과가 국민들께 한걸음 더 다가갈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라며, 기업의 우수한 연구개발 성과가 사업화로 이어져 일자리가 창출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2019 국토교통기술대전의 주요 일정, 세부 프로그램, 체험행사 사전등록 정보 등은 공식 누리집(www.techfair.kr)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목록

  • 국토교통부의 최신 보도자료를 제공해드립니다.
  • 국토교통부 보도자료 저작물은 "공공누리"의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표시제도에 따라 누구나 이용할 수 있습니다.
국토교통부는 이용자의 본인 확인을 위하여 휴대폰 본인 인증 및 아이핀 인증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