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도자료

국내 최장 보령해저터널 7년 공사 끝 관통

- 충남 보령시 대천항~원산도 간 6,927m…세계 5번째 긴 도로 해저터널
- 12년 착수 후 7년 만에 양방향 굴착 모두 완료…NATM공법 적용
- 원산도∼안면도 구간(6.1㎞) 12월, 대천항∼원산도 구간(8.0㎞) 21년 개통
- 안면도·대천해수욕장 서해안 관광벨트 구축…정주여건 개선·경제 활성화 기대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충남 보령시 대천항에서 원산도를 잇는 국도77호선 보령-태안 건설공사의 보령해저터널(L=6,927m)을 6월 10일 관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보령 해저터널은 상·하행 2차로 분리터널로서 지난 2012년 11월부터 보령 및 원산도 방향에서 터널 굴착공사를 본격 착수하여 상행선(원산도 방향)은 2월 20일 관통한 바 있으며, 이번 하행선(보령방향)을 6월 10일 관통함으로서 7년여 만에 양방향 굴착을 모두 완료하였다.

보령 해저터널은 육상구간에서 일반화된 NATM*공법을 적용하였으며 완공 후에는 도로 해저터널로는 세계5번째**로 긴 터널이다.
* NATM(New Austrian Tunneling Method) 터널을 굴진하면서 기존 암반에 콘크리트를 뿜어 붙이고 암벽 군데군데 죔쇠를 박으며 파 들어가는 공법
** (일본) 동경아쿠아라인(9.5km), (노르웨이) 봄나피요르드(7.9km), 에이커선더(7.8km), 오슬로피요르드(7.2km), 한국 보령터널(6.9km)

특히, 해저 장대터널(L=6,927m)을 양쪽에서 굴착하여 중간지점에서 관통하여야 하는 상황에서, 상행선 관통 때와 마찬가지로 이번 하행선도 정확히 중심선을 맞춰 관통하는 성과를 이루었다.

국내 최장의 해저터널인 보령해저터널은 화약 발파 등 대다수의 공종이 해수면 아래에서 이루어져 공사에 많은 어려움이 있었음에도 철저한 사전 조사와 안전관리로 안전사고 없이 터널을 관통하는 성과를 거두었다고 밝히면서, 공사 시공과정에서 바닷물 유입에 따른 위험을 배제하기 위하여 막장에서 단계별로 TSP탐사(전방 200m), 선진수평시추(전방 50∼100m), 감지공(전방 20m) 작업을 시행하고 차수그라우팅을 통해 안전을 확보하였을 뿐만 아니라, 더욱이 지질불량 구간에 대해서는 방수문을 설치하고, 근로자 작업환경 확보를 위한 복합가스·조도 측정, 안전관리를 위한 CCTV, 통신중계기, 비상 전화·조명, 응급구조체계 구축 등 안전관리에 노력을 기울인 결과라고 덧붙였다.

한편, 보령-태안 도로건설공사는 국도77호선 미 개통구간인 충남 보령시 신흑동에서 태안군 고남면 고남리(14.1㎞)까지 총사업비 6,879억원을 투입하여 2021년말 개통목표로 추진하고 있으며, 보령해저터널이 포함된 대천항∼원산도 구간(8.0㎞)은 2021년말, 해상교량이 포함된 원산도∼안면도 구간(6.1㎞)은 2019년 12월 각각 개통할 계획이다.

보령-태안 도로건설 공사가 완료되면, 태안 안면도와 보령 대천해수욕장을 연결하는 서해안 관광벨트 구축으로 지역경제 활성화는 물론 원산도 등 도서지역 주민들의 정주여건 개선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 사업효과 (당초) 75km, 90분 ⇒ (당초) 14.1km, 10분(60.4km, 80분 절감)

국토교통부 간선도로과 이정기 과장은 “오는 2021년 보령~태안 도로건설공사 완성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할 것”이라면서, 남은 공사기간 동안 유관기관과 지역주민 여러분들의 적극적인 협조가 필요하다고 하였다.

목록

  • 국토교통부의 최신 보도자료를 제공해드립니다.
  • 국토교통부 보도자료 저작물은 "공공누리"의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표시제도에 따라 누구나 이용할 수 있습니다.
국토교통부는 이용자의 본인 확인을 위하여 휴대폰 본인 인증 및 아이핀 인증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 확인
    • 박종해2019-07-08
      본 해저터널은 해저면보다 100m 아래에 위치하며, 국가기준점 있는 육지부와 국가기준점이 없는 도서부를 연결하는 터널로, 공사의 정위치와 정규격의 기준이 되는 측량기준점을 정밀한 착공전 측량으로 평면위치와 수직(수준)위치를 공사 착공전에 결정하였다. 평면위치 측량은 GNSS정지측량으로 실시하였으며, 수준(높이)측량은 도하측량과 GNSS/Leveling을 하였다. 갱내 측량은 공간정보산업협회의 트래버스 소프트웨어는 장대터널에 적합하지 않은 것으로 판단되어, 별도의 소프트웨어로 거리보정, 위도보정, 표고보정(-100m)을 하여 갱내 측량을 실시하였다. 또한 측량오차를 최소화하기 위하여 매 분기마다 갱외기준점에 대하여 GNSS측량을 실시하였고, 갱내외 연결측량과 갱내측량은 매 2월마다 실시하였으며 또한 GyroStation을 통한 검측을 실시하였다. 이러한 측량은 전문측량팀을 투입하여 실시하였으며, 우리나라 대부분 현장과 마찬가지로 이 현장 또한 감리원의 측량검측 및 측량에 대한 의견은 전혀 없었다. 앞으로 이 부분(측량에 대한 감리원의 역할)에 대한 개선이 필요하겠다. 댓글삭제
    • 박종해2019-07-08
      건설현장의 품질관리는 첫째 콘크리트, 철근 등 자재를 관리하는 시험부분과 둘째 정위치, 크기, 형상 등을 관리하는 측량부분으로 대별되는데 시험부분은 삼풍백화점 붕괴사고, 성수대교 붕괴사고 등을 통하여 법적으로 강화되고 공장의 자동화(레미콘공장의 자동화 등)로 불량자재가 생산되고 납품되는 문제가 해결되었다. 그러나 측량부분은 발주처의 무관심, 측량에 대한 지식이 부족한 건설사업관리자(감리원)가 측량검측, 그리고 시공사의 대충하기 버릇(해외에서는 철저히 하고 국내에서 대충하는 버릇 등)으로 설계와 틀리게 시공되고 있다. 따라서 설계와 다르게 시공된 구조물은 설계와 다른 응력을 받으므로 그 결과는 균열, 변형 등으로 나타나고 구조물의 수명을 단축하는 결과를 초래한다. 또한 준공 후 시설물의 유지관리도 측량기술을 활용하여 측정, 분석, 관리되는 것입니다. 이제부터 완벽한 품질관리를 위해서는 그동안 소홀히 한 측량부분의 관리를 철저히 하여야 합니다. 반드시 측량자격을 갖춘 건설사업관리자(감리원)가 현장에 투입되어 검측업무를 수행하여야 하며, 시공사는 전문측량업체(기술자)에게 현장시공측량부분을 담당하도록 하여야 합니다. 준공 후 시설물 유지관리 부분도 측량기술자들이 반드시 참여하여야 합니다. 댓글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