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도자료

김현미 장관, 산하 공공기관에 “국민안전은 최우선 가치” 강조

  • 18일 기관장 간담회서 건설·교통 안전 중점관리·원청 책임강화 주문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2월 18일 산하 공기업, 준정부기관 및 올해 새롭게 지정된 공공기관의 기관장들과 간담회를 갖고 올 한해 업무계획과 공공기관의 안전관리 강화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 인천공항공사, 한국공항공사, 한국토지주택공사, 한국도로공사, 한국철도공사, 한국감정원, 주택도시보증공사,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 한국철도시설공단, 교통안전공단, 한국시설안전공단,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 한국국토정보공사, ㈜SR, 대한건설기계안전관리원, 새만금개발공사(신규), 한국해외인프라도시개발지원공사(KIND, 신규)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모두 발언에서 “국토부와 산하기관이 무엇보다도 중요하게 생각해야할 대원칙은 사람에 대한 가치이며, 사람과 생명의 가치에 비하면 안전관리 강화에 따른 비용증가는 문제가 되지 않는다”면서 “원청인 공공기관이 안전에 책임을 지고, 안전관리 수칙을 지키고 설비를 개선해 나간다면 사고위험은 훨씬 줄어들 것이며, 본사 뿐 아니라 자회사·협력사 직원들도 내 자식처럼 생각해야 한다는 대통령의 말씀을 마음에 새기면서 안전관리 강화에 최선을 다해달라“ 고 주문했다.

또한 올해 1월 공공기관으로 신규 지정된 새만금개발공사에는 매립사업, 재생 에너지 사업 등을 보다 속도감 있게 추진해 나가고, 한국해외인프라도시개발지원공사(KIND)에는 해외 인프라 사업개발 역량 및 관련 전문성 등을 활용하여 우리기업의 해외진출을 위한 든든한 동반자 역할을 해 줄 것을 당부했다.

더불어, 해외인프라 시장과 개별 사업의 규모가 커지면서 우리기업들은 여전히 금융 지원에 목말라하고 있는 상황에서, 19년 경제정책방향에서 발표된 3조 규모의 글로벌 플랜트·건설·스마트시티 펀드*는 이러한 갈증을 해결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하며, 적기조성을 위해서는 재정뿐만 아니라 공공기관들의 적극적 참여가 필요하다고 강조하였다.
* 해외 플랜트·건설·스마트시티 수출을 지원하는 3조원 규모의 모태펀드

간담회에 참석한 기관장들은 안전관리 강화를 위해선 기관장의 관심이 가장 중요하다는데 인식을 같이하면서 각 기관이 수립한 안전강화 대책이 계획대로 추진될 수 있도록 노력하는 한편, 경제활력 제고를 위해 재정 조기 집행, 차질없는 정규직 전환, 일자리 창출 견인 등도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국토교통부는 산하 공공기관과 함께 올 한 해 동안 건설현장· 교통 분야의 안전수준을 높이는데 정책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

건설현장의 안전관리와 관련하여, 지난해 12월 개정된「건설기술 진흥법」에 따라 건설공사의 감리제도를 개편해 나갈 예정이며, 추락사고를 줄이기 위한 대책도 마련할 계획이다.

특히, 지난해 말 수립한 “철도안전강화대책(’18.12.27)”을 차질 없이 추진 중이며, 철도시설공단과 철도공사 간 협력을 강화하고, KTX 노후 전자부품을 전면 정비 교체하는 등 노후 철도시설 개량을 속도감 있게 추진할 예정이다.

또한 교통안전 개선대책을 철저히 이행하여 `19년 교통사고 사망자수를 3,200명대로 줄이는데 전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목록

  • 국토교통부의 최신 보도자료를 제공해드립니다.
  • 국토교통부 보도자료 저작물은 "공공누리"의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표시제도에 따라 누구나 이용할 수 있습니다.
국토교통부는 이용자의 본인 확인을 위하여 휴대폰 본인 인증 및 아이핀 인증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