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도자료

페이스북보내기 트위터보내기 밴드보내기 카카오스토리보내기

국토부-문체부 맞손, 혁신도시 문화예술협력사업 피운다

  • 원주·나주·서귀포 등 5개 혁신도시 문예회관서 지역예술인 참여 협업공연
- 문체부 협업, 지역예술인 참여 문화예술 공연 적극 추진
- 지자체·지역문화단체·이전기관 간 문화예술 협력사업 발굴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14일 혁신도시 문화 향유 기회 확대를 위해 문화체육관광부, 지방자치단체, 지역 문화예술단체, 이전공공기관 등과 협업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그 첫걸음으로서 “혁신도시 생활문화 콘텐츠 프로그램”이 14일 강원도 원주를 시작으로 올해 중 공모에서 선정된 5개 혁신도시*에서 개최된다.
* 강원(원주), 광주·전남(나주), 제주(서귀포), 부산, 울산

이 사업은 지역의 문화예술인과 지역주민 및 동호인이 참여하여 공연을 기획하고 무대에서 직접 공연하는 생활밀착형 프로그램으로 국토교통부가 문화체육관광부와 협업*을 통해 올해 처음 추진하는 사업이다.
* 문화체육관광부의 「문예회관과 함께하는 방방곡곡 문화공감사업」에 ‘19년부터 혁신도시형 생활문화 콘텐츠 활성화 프로그램을 신설

사업을 통해 혁신도시 주민들의 문화 향유 기회 확대는 물론 지역문화예술의 자생력을 강화하는 효과도 거둘 수 있어 혁신도시와 인근지역의 상생발전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그밖에도 국토교통부는 지자체, 지역문화예술단체, 이전기관과도 적극적으로 소통 하여 혁신도시 내 문화 여건 개선을 위한 협력을 유도하고 있다.

국토교통부가 가교 역할을 하여 완주, 나주 등 지자체는 이전기관 직원에 대해 지역 문화시설 이용료를 할인하는 혜택을 제공할 계획이며, 문화예술단체에서는 이전기관에 문화예술 협력사업*을 발굴·제안하기도 했다.
* (예시) 전기안전공사-완주문화재단 브런치 콘서트(4.26) : 점심 시간을 이용하여 완주 로컬푸드 도시락을 먹으면서 전북 지역 청년 예술가의 공연을 관람하는 행사로 공사 직원 및 주민 등 200여 명 참여

혁신도시발전추진단 주현종 부단장은 “앞으로도 혁신도시 주민들의 문화 여건 개선을 위해 국토교통부가 중심이 되어 다양한 주체와 협업해 나갈 것이며, 혁신도시를 지역 문화예술의 중심으로 성장시켜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목록

  • 국토교통부의 최신 보도자료를 제공해드립니다.
  • 국토교통부 보도자료 저작물은 "공공누리"의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표시제도에 따라 누구나 이용할 수 있습니다.
국토교통부는 이용자의 본인 확인을 위하여 휴대폰 본인 인증 및 아이핀 인증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