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도자료

페이스북보내기 트위터보내기 밴드보내기 카카오스토리보내기

폭염으로 선로가 휜다면…25일 지하철 대형사고 대응 합동훈련

  • 부산교통공사 등 6개 유관기관…초기대응·협업상황 점검 통한 철도안전 강화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부산교통공사(사장 박종흠)와 함께 10월 25일 오후 2시 30분부터 부산교통공사 호포차량기지(경남 양산시 소재)에서 2018 재난대비 상시훈련의 일환으로 지하철 대형사고 대비 종합훈련을 실시하였다.

이번 훈련은 국토교통부, 행정안전부, 양산시, 부산교통공사, 지역 경찰서·소방서·보건소, 일반시민 50여 명 등 6개 기관 약 240여 명이 참여하는 종합훈련으로 실시되었다.

훈련상황은 ‘18. 7. 25(수), 14:30경 부산도시철도 2호선 양산행 전동열차가 폭염으로 선로가 휘는 ‘장출(buckling) 현상’으로 인해 3량 탈선한 것으로 가정하고, 전동열차가 탈선하면서 도시철도 구조물과 충돌해 대형사고가 발생한 경우, 국토교통부, 철도운영자(부산교통공사), 지방자치단체 및 유관기관 간의 초기대응 임무숙지 및 협업기능을 확인·점검할 수 있도록 계획하였다.

특히, 지난 여름에 전국적으로 발생한 이례적인 폭염으로 레일온도가 상승하여 고속선과 일반선에서 레일온도가 60℃를 넘어 70km/h 이하로 서행운행(4회, 고속 2, 일반 2)한 바도 있으므로, 폭염으로 도시철도가 탈선된 상황에서 철도운영자(부산교통공사)의 초기대응 조치가 적절한지와 유관기관 협업을 통하여 인명구조, 사상자 이송 등이 신속하고 안전하게 이루어질 수 있는지를 집중 점검하였다.

아울러, 국토교통부는 종합훈련에 앞서 10월 23일(화) 행정안전부, 경찰청, 국방부 등 유관기관 간 협업기능 확인 및 재난현장 사고수습을 지원하는 중앙사고수습본부 초기대응 임무숙지를 위하여 도상 훈련도 실시하였다.

이날 훈련에서 국토부 관계자는 “사고예방 활동에도 불구하고 재난발생의 개연성은 항상 있으므로 우리 부, 철도운영자 및 유관기관 간 협업체계를 점검하고, 즉각 대응할 수 있도록 실전같은 훈련을 지속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국토교통부는 이번 훈련과정에서 나타난 미비점을 매뉴얼에 반영하여 개선하는 한편, 더욱 안전한 도시철도를 만들기 위해 정기적으로 재난대비 훈련을 실시할 계획이다.

목록

  • 국토교통부의 최신 보도자료를 제공해드립니다.
  • 국토교통부 보도자료 저작물은 "공공누리"의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표시제도에 따라 누구나 이용할 수 있습니다.
국토교통부는 이용자의 본인 확인을 위하여 휴대폰 본인 인증 및 아이핀 인증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