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도자료

페이스북보내기 트위터보내기 밴드보내기 카카오스토리보내기

[차관동정] 김정렬 제2차관, “한-아세안 중점협력, 교통부터” 강조

  • 9일 방콕서 한-아세안 교통장관회의 참석…교통협력 방안 논의

김 차관은 11월 9일 (금) 방콕에서 열린 “제9차 한-아세안 교통장관회의”에 참석하여 우리 제2의 교역 파트너이자 우리 국민의 제1위 행선지인 아세안과 교통 분야 협력 방안을 논의하였다.

‘09년에 시작한 한-ASEAN 교통장관회의는 한국과 아세안 회원국 간 인적‧물적 교통 협력 기반을 강화하기 위하여, 매년 정기적으로 개최되어 왔으며, 올해로 9회를 맞았다.

이를 통해 도로, 철도, 항공, 해운 등 협력방안에 대해 논의하고 이를 실행하여 양측 간 교통 분야 협력을 총괄해 왔다.

특히, 한-아세안 교통협력 로드맵의 수립과 이행방안을 논의하여 ‘18년까지 라오스 구간 아시안 하이웨이 개량 타당성조사 사업, 아세안 공무원 초청연수, 베트남 후에 도시교통 종합계획 사업 등 27개 협력사업을 완료한 바 있다.

이번 회의에서도 ‘18~’20년 추진하는 한-베트남 비행훈련원 설립 등 20개의 협력 사업계획을 논의하였다.

앞으로도 다양하고 활발한 논의를 통해 신남방 정책이 표방하는 한-아세안 상생 협력을 실현할 기반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김 차관은 “아세안은 총 6억 4천만 명의 인구와 2조 7천 억 달러 GDP 규모를 자랑하는 성장잠재력이 매우 높은 지역이라고 강조”하며, 아세안 장관들과 “교통분야 협력 확대를 통해 인적․물적 교류를 확대하는 등 양측이 상호 상생 발전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해 나가기로 공감대를 형성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현지에서 태국 교통부 장관을 만나 양자 면담을 갖고 철도 분야 등에서 우리 기업 진출에 대한 관심과 지원을 당부하였다.

한편, 태국 정부는 약 1조 원 규모의 ‘푸켓 공항-차롱 간 트램’, 5조 원 규모의 ‘태국 북부 동서횡단 철도사업’ 등을 추진 중에 있다.


2018. 11. 11.
국토교통부 대변인

목록

  • 국토교통부의 최신 보도자료를 제공해드립니다.
  • 국토교통부 보도자료 저작물은 "공공누리"의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표시제도에 따라 누구나 이용할 수 있습니다.
국토교통부는 이용자의 본인 확인을 위하여 휴대폰 본인 인증 및 아이핀 인증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