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도자료

페이스북보내기 트위터보내기 밴드보내기 카카오스토리보내기

3차원 공간정보 담은 정밀도로지도, 민관이 함께 만든다

  • 26일 17개 기관 업무협약…자율주행차 상용화 및 산업 생태계 활성화 기대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민관이 협력하여 자율주행차용 정밀도로지도를 효율적으로 구축·갱신하기 위해 협력체계를 구성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한다고 밝혔다.

업무협약에는 완성차업계, 이동통신업계, 지도제작업계, IT·전자업계의 14개 기업과 관련기관이 참여하며, 26일 오후 2시에 개최될 협약식에서 총 17개 참여기관*이 공동구축체계 관련 협력체계 구성 및 상호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 기업(14) : 현대자동차, 쌍용자동차, 만도, SKT, KT, LGU+, 현대엠엔소프트, 카카오, 아이나비시스템즈, 나비스오토모티브시스템즈, LG전자, 네이버랩스, 쏘카, 카카오모빌리티관련기관(3) : 국토교통부, 국토지리정보원, 한국도로공사

정밀도로지도는 자율주행차가 스스로 위치를 파악하고, 도로·교통 규제를 인지할 수 있도록 사전에 구축한 3차원 공간정보*로, 자율주행차 센서정보와 정밀도로지도를 결합하면 보다 안전하고 효율적인 자율주행이 가능하다.
* 규제선(차선, 도로경계선, 정지선, 차로중심선), 도로시설(중앙분리대, 터널, 교량, 지하차도), 표지시설(교통안전표지, 노면표시, 신호기) 등 포함

대규모 예산과 인력이 투입되는 정밀도로지도는 정부가 단독으로 구축하면 하루가 다르게 변화하는 기술개발 수준과 민간 요구사항에 빠르게 대응하기 어려우며, 민간이 경쟁적으로 구축·갱신하면 중복투자로 인한 비효율이 발생할 수 있다.

이러한 문제를 극복하기 위해 국토교통부와 관련기업들은 지난해부터 정밀도로지도 민관 공동구축체계의 필요성과 추진방안을 논의하여 왔으며, 지난 3월 참여기관 회의를 통해 협력관계를 우선 마련하기로 합의하였다.
※ 일본은 자율주행차용 지도의 공급·관리를 위해 일본정부, 자동차·지도업체 등이 공동출자한 컨소시엄을 출범하여 일본 전국지도 제작 중(자본금 약 210억원, ’16.6월∼)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참여기관은 공동구축체계 설립위원회를 구성·운영하고 공동 시범사업을 추진하여, 공동구축체계 세부추진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 공동구축 데이터 사양, 구축범위, 갱신방안, 공유시스템 운영방안, 비용분담 등

공동구축 시범사업은 참여기관의 의견을 수렴하고 시범구간을 확정하여 올해 하반기부터 추진되며, 기업들은 각자 원하는 역할로 시범사업에 참여하여 구체적인 공동구축체계 추진방안을 함께 논의할 계획이다.

국토교통부 손명수 교통물류실장은 “이번 업무협약이 정밀도로지도 산업 생태계를 조성하고, 나아가 자율주행차 산업을 활성화시킬 수 있는 초석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하고, “앞으로도 국토교통부는 정밀도로지도를 비롯한 스마트 기반시설(인프라)을 구축하고 안전기준을 마련하여 자율주행차 상용화를 체계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목록

  • 국토교통부의 최신 보도자료를 제공해드립니다.
  • 국토교통부 보도자료 저작물은 "공공누리"의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표시제도에 따라 누구나 이용할 수 있습니다.
국토교통부는 이용자의 본인 확인을 위하여 휴대폰 본인 인증 및 아이핀 인증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