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도자료

페이스북보내기 트위터보내기 밴드보내기 카카오스토리보내기

전국 11개 광역알뜰교통카드 시범사업 대상지역 선정

  • 5월1일부터 알뜰카드 누리집(홈페이지)에서 체험단 모집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위원장 최기주)는 5개 광역자치단체(부산, 인천, 대전, 울산, 세종)와 6개 기초자치단체(경기 수원, 충북 청주, 전북 전주, 경북 포항, 영주, 경남 양산) 등 총 11개 지역을 대상으로 2019년 광역알뜰교통카드 시범사업을 6월부터 시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번 시범사업은 각 지역별 2,000명 내외, 전국적으로는 총 20,000명 이상의 체험단(도시 규모, 호응도, 대중교통 분담률 등을 고려하여 추가 모집 예정)을 모집*하여 진행할 계획이며, 시범도시에 거주하는 누구나 응모하면 참여가 가능하다.
* 다음 달 1일(수)부터 광역알뜰교통카드 홈페이지(http://alcard.kr, 주요 포털에서 ‘광역알뜰교통카드’ 검색)를 통해 응모 가능

6월 시범사업에 앞서 국토교통부와 각 지역별 자치단체장, 체험단 및 사업 관계자 등이 참석하는 후불 모바일 알뜰카드 및 보행 마일리지 시연행사와 체험단 발대식 등이 광화문 일대/서울역에서 진행될 계획이다.(5월 15일, 잠정)

① 시연행사 : 도보로 광화문에서 시청역까지 이동 후 시청역에서 서울역까지 대중교통(지하철)을 이용하며 마일리지 적립 과정을 직접 체험

② 체험단 발대식 : 국토부(대광위), 지자체장, 교통안전공단, 카드사 관계자 및 체험단(지역별 10명 내외) 등 총 200여명 규모

③ 협약서 체결 : 국토부(대광위),지자체,교통안전공단,카드사 등의 행정·재정적 지원 및 상호 협력 결의를 위한 업무협약

광역알뜰교통카드는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국민 누구나 교통비 절감 혜택을 누릴 수 있는 제도이다. 대중교통을 타면 탈수록 최대 30%+α까지 교통비가 줄어들고, 보행·자전거 마일리지를 쌓는 재미도 쏠쏠하다.

지난 해 세종, 울산, 전주 등에서 시범사업을 거치며 편의성*과 혜택이 대폭 늘어나 혁신적으로 변화했다.
* 후불 교통카드(신한, 우리·BC), 모바일형 선불카드(이비카드), 전국 호환, 자동마일리지 적립 등

※ 2018년 울산·전주 시범사업 시 체험단 설문조사 결과
☞ 전반적인 만족도는 78.0%, 향후 정식 출시 시 재이용여부 의사 85.2%

국토교통부 안석환 광역교통정책국장은 “전국 어디서나 사용 가능, 후불 교통카드 도입, 자동 적립기능 추가 등 편의성을 대폭 높였으며, 마일리지 적립액을 상향하여 혜택도 늘어날 것”이라며, “올해 시범사업을 꼼꼼히 준비했다. 완성형 단계에 다다른 광역알뜰교통카드를 경험하고자 한다면 체험단 규모가 한정되어 있는 만큼 신청을 서두를 필요가 있다”라고 말했다.

목록

  • 국토교통부의 최신 보도자료를 제공해드립니다.
  • 국토교통부 보도자료 저작물은 "공공누리"의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표시제도에 따라 누구나 이용할 수 있습니다.
국토교통부는 이용자의 본인 확인을 위하여 휴대폰 본인 인증 및 아이핀 인증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