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도자료

페이스북보내기 트위터보내기 밴드보내기 카카오스토리보내기

스마트시티 예비 청년창업가 국가가 키운다

  • 승차공유·미세먼지·스마트홈 등 분야서 청년인재 70명 선정
  • 시제품(20년 3월)·맞춤상담 등 초기자금 바우처 최대 1억 원 지원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 이하 국토부)는 중소벤처기업부 등과 스마트시티 분야 신기술 창업에 뜻이 있는 청년인재의 창업도전을 지원하기 위한 공모(4.8~5.27)를 실시하여 70명을 선정(170명 응모)했다고 밝혔다.

이번 공모에서 선정된 창업 아이디어를 보면 생활안전, 스마트 홈, 자율주행, 환경, 공유숙박, 스마트 축산 등 스마트시티와 관련된 다양한 아이디어와 기술을 선보이는 창업이 많았다.

정부는 지난해 7월 4차 산업혁명 청년 창업기업 육성을 위한 범부처 추진단을 발족하여 39세 이하의 청년 일자리 문제 해결과 신성장 동력 확충을 위해 신기술 분야의 창업지원 사업에 착수하였다.

스마트시티 분야는 최근 시장규모 확대와 함께 창업에 대한 관심도 커지고 있어 지난 해 35명에 이어 올해는 110명으로 지원규모를 확대하고 이번에 70명을 선정하였다.

* 110명 중 70명을 제외한 나머지 40명은 2차로 추가 선정(6월 예정)


이번 공모에서 선정된 예비 창업자는 2020년 3월까지 시제품 제작, 마케팅, 맞춤상담(멘토링) 등 초기 창업 소요자금을 바우처* 형태로 최대 1억 원까지 창업 사업화를 위한 자금을 지원받게 된다.

* 예비 창업자에게 금액한도를 정하여 사용권(바우처) 지급 ⇒ 예비 창업자 전용 카드를 사용하여 제품·서비스 구매 후 승인 신청 ⇒ 대금이 판매업체로 이체


창업 이후에도 각종 스마트시티 전시회 참가, 기존 기업과의 연관사업 참여, 전문가 Pool(약 100명) 개별 맞춤상담을 지원하고, 우수 창업기업은 초기창업(3년 이내) - 창업도약(3년 이상) 패키지 등과 연계해 계속해서 성장해 나갈 수 있도록 지원을 받는다.

국토부는 창업자금 지원 사업뿐만 아니라 스마트시티 창업 생태계 조성·확산을 위해, 국가시범도시, 혁신도시 등을 중심으로 창업공간과 주거 등을 원스톱으로 제공하는 ‘인큐베이팅 센터*’를 조성하여 경쟁력 있는 새싹기업에게 창업·주거·유통·판매 공간을 저비용으로 제공할 계획이다.

* ‘19년 하반기 화성동탄 2지구에 착공하여 ’21년말 준공, 연 170개 기업 육성(LH)


또한, 스마트시티 혁신인재육성 사업을 통해 성숙되지 않은 원천기술 단계의 연구 성과품을 보완 발전시킬 수 있도록 린스타트업(Lean startup) 모델* 기반 실험실습 교육으로 대학 내 아이디어와 기술이 창업으로 연계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 대학 내 아이디어를 빠르게 최소요건제품(시제품)으로 만들고 성과를 측정해 다음 제품 개선에 반영하는 것을 반복해 성공 확률을 높이는 경영 방법론


한편, 창의적이고 유용한 창업 아이템이 홍보의 어려움으로 시장에서 사장되는 것을 막기 위해 오는 9월부터 ’스마트시티 솔루션 마켓(Smartcity Solution Market Place)’을 구축해 운영할 예정이다.

솔루션 마켓에는 초기 창업기업 기업을 포함한 다양한 기업의 솔루션과 함께, 국가전략 연구개발(R&D) 결과물, 대학의 연구 성과물 등이 게시되어 지자체와 공기업, 수출기업, 해외바이어 등이 수요자로 참여하는 “정보 소통의 장”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국토교통부 도시경제과 배성호 과장은 “스마트시티는 도시의 일상생활과 관련된 창의적 아이디어만으로 다양한 창업이 가능한 분야”라고 강조하며, “창업기업의 우수한 제품이 시장을 통해 선택받고 성장할 수 있도록 산업 생태계를 적극 조성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목록

  • 국토교통부의 최신 보도자료를 제공해드립니다.
  • 국토교통부 보도자료 저작물은 "공공누리"의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표시제도에 따라 누구나 이용할 수 있습니다.
국토교통부는 이용자의 본인 확인을 위하여 휴대폰 본인 인증 및 아이핀 인증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