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도자료

페이스북보내기 트위터보내기 밴드보내기 카카오스토리보내기

[장관동정] 김현미 장관, “청년층 주거 고민 함께 나눠질 것” 지원 강화 약속

  • 25일 청년 주거지원 관련 간담회…기숙사 확충 등 관계기관 적극 협력 당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25일(목) 청년 주거지원 단체(민달팽이유니온, 해맑은 주택협동조합, 얼리브) 관계자 및 대학생을 직접 만나 의견을 청취하고, 교육부, 지자체 등 관련기관과 청년 주거공간 확충을 위한 간담회를 가졌다.

이번 간담회는 올해 상반기에 두 차례(2월 21일, 5월 4일) 개최한 간담회에서 논의된 사항들을 반영하여 7월 5일 발표한 ‘청년 주거지원방안’의 추진상황을 점검하고, 유관기관의 구체적인 지원 및 협력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 자리에서 김 장관은 “청년 주거문제는 학업과 취업 등과 맞물려 청년들의 미래에도 큰 영향을 미치는 중요한 과제”임을 강조하며, 정부는 물론, 지자체, 관계기관 모두의 관심과 협력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이를 위해, “청년들이 안정적인 주거에서 안심하고 미래를 설계할 수 있도록, 각 기관이 긴밀히 협력하여 실효적인 방안을 모색해 나가겠다“면서 청년 주거정책에 대한 의지를 밝혔다.

한편, 정부는 지난해 발표한 주거복지 로드맵(‘17.11월)과 7월에 발표한 청년 주거지원 방안을 통해 앞으로 5년간 청년층을 위한 공적 임대주택(공공부문 14만 호, 민간 부문 13만 실)을 공급하고, 주거비 부담을 줄이기 위한 금융 지원도 강화할 계획이다.

대학기숙사에 5만 명, 새롭게 도입한 기숙사형 주택에는 1만 명이 입주할 수 있도록 정책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힌 바 있다.
 

2018. 10. 25.
국토교통부 대변인

목록

  • 국토교통부의 최신 보도자료를 제공해드립니다.
  • 국토교통부 보도자료 저작물은 "공공누리"의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표시제도에 따라 누구나 이용할 수 있습니다.
국토교통부는 이용자의 본인 확인을 위하여 휴대폰 본인 인증 및 아이핀 인증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