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도자료

페이스북보내기 트위터보내기 밴드보내기 카카오스토리보내기

해외건설·플랜트 마이스터고 첫 졸업생 배출…취업률 85%

  • 공기업 해외현장에 26명 파견…국제기구··외교부 해외공관 인턴십도 추진

국내 1호 해외건설·플랜트 마이스터고(서울도시과학기술고등학교, 교장 이조복)에서 첫 졸업생을 배출했다. 졸업생 126명 중 107명이 취업에 성공했다.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가 해외 전문인력을 장기적이고 안정적으로 육성하고자 2016년 설립한 해외건설·플랜트 마이스터고의 첫 졸업식이 11일(금) 오후 2시에 개최되었다.

박선호 1차관은 축사를 통해 “그간 우리가 쌓아온 정보통신 기술 역량 및 융복합 기술이 결합하면 향후, 스마트 인프라, 스마트시티 분야에서 해외 진출이 크게 확대 될 수 있다”면서, “앞으로 학교, 기업, 지역 사회와 함께 졸업생들의 취업, 해외진출 등 목표와 꿈을 이룰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을 약속하였다.

그동안 국토교통부는 기숙사 신축, 실습 시설 개량, 교육 교재 연구, 해외 연수 지원 등을 위해 ‘15년부터 4년간 50억 원을 지원하였고, 학교는 최신식 설비 및 기자재 활용을 바탕으로 학생들에게 산업계의 수요 맞춤형 교육과 외국어 및 외국 문화 교육을 제공하는 등 마이스터(meister, 기술명장) 육성 기관으로서의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였다.

그 결과, 청년 취업이 어려운 시기에도 산·관·학 업무협약(MOU)*과 기업 대상 학교설명회 등을 통하여 첫 회 졸업생의 85%이상**을 취업시키는 성과를 이루었다.
* 최근 3년간 업무협약 42건 체결
** 졸업생 총 126명, 취업 107명(공공기관 13, 대기업 9, 중소/중견 85)

아울러, 국토부는 지속적인 해외현장 전문가 양성 및 청년들의 일자리 창출을 위해 인프라 공기업 청년 인턴십 프로그램*(WIFI: World Infra Frontier Internship)을 운영하고 있으며,
* 한국토지주택공사(10명), 한국수자원공사(8명), 한국도로공사(6명), 한국철도시설공단(2명) 등

향후 유엔인간정주계획(UN-HABITAT) 등 국제기구 및 외교부 해외공관 인턴십 프로그램도 도입하여 글로벌 청년 인재 양성을 적극 지원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마이스터고 재학생이 해외 인프라 청년 인턴십에 지원할 경우 일정 수준의 가점을 부여하는 등 혜택을 제공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목록

  • 국토교통부의 최신 보도자료를 제공해드립니다.
  • 국토교통부 보도자료 저작물은 "공공누리"의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표시제도에 따라 누구나 이용할 수 있습니다.
국토교통부는 이용자의 본인 확인을 위하여 휴대폰 본인 인증 및 아이핀 인증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