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도자료

페이스북보내기 트위터보내기 밴드보내기 카카오스토리보내기

건축설계 선진화 이끌 차세대 건축가 육성한다

  • 7월 29일부터 청년 건축가 모집…1인당 최대 3천만 원 지원
  • 해외 유수 건축사무소·연구기관 등지서 현장 교육…최장 12개월까지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정부 혁신의 하나로, 세계적인 건축가를 꿈꾸는 건축인이 해외 설계사무소 또는 연구기관에서 선진 설계기법을 배워 양질의 일자리에 취업할 수 있도록 체재비 등을 지원하는 넥스트 프리츠커 프로젝트(이하 NPP사업) 사업을 시행한다.
* 프리츠커(Pritzker)상 : 건축설계분야 노벨상으로 불리는 국제건축상으로 ’79년부터 전세계 건축가를 대상으로 시상(총 43명 시상자 중 아시아에서는 중국 1명, 인도 1명, 일본 8명이 수상하였으며 우리나라는 아직 수상자 없음)

참가대상은 국내 및 해외 건축학과 졸업예정자 또는 졸업 후 3년 이내인 자, 건축사 자격을 취득한지 3년 이내인 청년건축사로서 모집기간은 7월 29일부터 8월 2일까지이다.

응모 희망자는 접수기간 만료일까지 해외 유수의 건축설계사무소 또는 연구기관의 연수자로 확 정을 받은 후, 연수계획서와 포트폴리오를 작성하여 제출하면, 1차(서면), 2차(심층면접) 심사 를 거쳐 8월 중 약 30여명의 최종 연수자를 선발할 계획이다.

연수기간은 최소 3개월부터 최장 12개월까지 가능하며(필요시 연장가능), 연수자에게는 왕복항공료, 비자발급비, 사전교육비, 체재비 등을 1인당 3천만 원 이내에서 실비 또는 정액으로 지원한다.

연수를 마친 참가자들은 연수실적보고서를 제출하여야 하며, 매년 우수 연수자를 선발하여 시상 등도 할 계획이다. 아울러, 건축 관련 협회ㆍ단체 등에서 추진하는 사회공헌사업*의 참여를 통해 건축설계 전문가로서 사회에 재능기부할 수 있는 기회도 제공할 계획이다.
* 건축설계 재능기부, 취약계층 주거환경개선을 위한 봉사, 건축사 무료상담실 운영 등

사업의 시행을 맡은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 손봉수 원장은 “잠재력이 풍부한 우수 인재를 공정하게 선발하여 지원할 계획이며, 이번 사업이 우수한 성과를 거두어 우리나라가 건축설계 선진국으로 도약하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응모요령 등은 NPP사업 홈페이지(www.2019NPP.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으며 접수마감일(8.2.)까지 홈페이지를 통해 참가신청이 가능하다.

아울러, 국토교통부는 사업이 지속적으로 확대될 수 있도록 사업 시행기관인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과 함께 해외 유수의 설계사무소에 국내 건축인들을 위한 별도의 연수 자리를 미리 확보하기 위한 노력도 병행할 계획이다.

국토교통부 김상문 건축정책관은 “건축은 한 국가의 문화를 대표하는 중요한 척도로서, 우리나라도 프리츠커상을 수상할 수 있는세계적인 건축가를 배출하기 위해 정부차원에서 적극 노력해 나갈 예정이다.” 고 밝혔다.

목록

  • 국토교통부의 최신 보도자료를 제공해드립니다.
  • 국토교통부 보도자료 저작물은 "공공누리"의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표시제도에 따라 누구나 이용할 수 있습니다.
국토교통부는 이용자의 본인 확인을 위하여 휴대폰 본인 인증 및 아이핀 인증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 확인
    • 곽희산2019-06-25
      건축사 취득한지 2년여가 다 되어 가지만, 개업은 꿈도 못꾸고 있습니다. 이유는 잘 아시겠지만, 개업해서 할 일이 정말 없다는 것이죠.. 더구나 자격취득후 초기 개업시 소규모나, 1인 사무실로 개업할텐데, 요즘 설계일들이 중규모 이상 사무실에 일들이 편중되어 가고 있고, 설계단가는 20여년째 제자리를 맴돌고 있는 상황으로 전공학과 졸업자가 건축설계를 포기하고 그에 따라 설계사무소는 인력난과, 부채에 시달리며, two-job등을 병행하면 건축의 끊을 이어가는 현실입니다. 또한 건축사시험 준비하는 카페(인터넷)에서도 준비하는 사람들은 이렇게 따기 편하게 할 경우 시험을 볼 의미가 없다는 자조있는 말들이 많이 올라 옵니다.. 국토교통부에서는 우리나라 건축가중 프리츠커상 받은 사람이 없어 양성을 위한 프로그램으로 해외사무실 연수등을 진행하는것으로 압니다. 이런한 행정이 무슨소용이 있습니까. 해외꺼 보고 오면 프리츠커상 받을 수 있는 자질을 갖습니까? 시장에 나가서 건축사들이 '건축사' 이름에 걸맞는 디자인을 할 수 있는 설계비가 보장되지 않는한 현재와 같은 시공사나, 경제논리에 맞는 디자인안된 박스 건물 양산만 될 뿐입니다. 제발 건설교통부에서는 건축사 시험을 취득하기 편하게하여 따고 나서 가치없는 건축사가 되지 않도록 설계비현실화를 통해 현재처럼 디자인 없는 건축물을 양산하지 않도록 하여, 디자인이 중요시되도록 노력하는 건축설계시장이 활성화하여서 대한민국 건축사가 스스로 세계시장에 나가서 프리츠커상을 수상토록 실질적인 도움이 되도록 정책을 펴 주시기 바랍니다. 눈먼돈(세금)으로 생계 걱정없는 건축가나 해외연수갔다오게 하는 이런 행정은 5공화국시절에나 있을법한 행정이네요.. 건축사 1년2회 남발에.. 건축가 해외연수등.. 제발 건축설계 시장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서 설계단가가 올라가 건축사가 디자인을 충분히 하여 시공될수 있는 건축물이 많이 나오게.. 본질을 헤아려 주세요 댓글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