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해명자료

[참고] 모든 승객 탑승전 보안 인터뷰… 美입국 까다로워진다 보도 관련

미국 교통보안청(TSA)은 최근 잇따른 테러에 대응하기 위해 미국을 취항하는 전 세계 항공사를 대상으로 탑승객에 대한 보안검색 강화를 항공사에 요청(’17.6.28)한 바 있습니다.

이에 따라 강화된 보안검색은 두차례 나누어 시행하게 되며, 탑승구 앞 장비검색 등은 이미 시행(’17.7.19) 중에 있습니다.

승객에 대한 보안질의 등 2차 조치는 10월 26일부터 시행 예정으로 국토부는 항공사, 인천공항공사 등 관계기관과 함께 대응방안을 마련하고 이용객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다만, 운항횟수가 많은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경우 인천공항 제2터미널이 완공되면 설비 이전 등이 다시 필요할 수 있어 그 때까지 미국 교통보안청(TSA)에 시행 유예를 요청한 상태로서 아직 확정된 것은 아닙니다.

< 보도내용(매일경제 인터넷판, 10.16) >

◈ 모든 승객 탑승전 ‘보안 인터뷰’…美입국 까다로워진다
- 26일 에어부산 등 LCC부터…대한·아시아나, 美에 유예요청
문제 발생 땐 짐 검사 받아야…“최소 3시간전 공항 도착을”

목록

  • 국토교통부와 관련된 각종 언론에 대한 참고 · 해명자료입니다.
  • 국토교통부 참고 · 해명자료 저작물은 "공공누리"의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표시제도에 따라 누구나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