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해명자료

페이스북보내기 트위터보내기 밴드보내기 카카오스토리보내기

[해명] 국가승인통계에 따른 최근 3년(’17~’19)간 서울 집값 변동률은 11.46%입니다.

<보도내용(’20.1.10, 조선일보)>

◈ 44% 뛴 서울 도심 집값, 글로벌 도시 상승률 1위
서울 도심 집값은 평당 5,800만원으로 세계 4위
서울 도심 평당 집값은 파리보다 1,000만원, 도쿄보다 1,700만원 비쌈

국가승인통계인 한국감정원의 주택가격동향조사 결과에 따르면, 최근 3년(’17~’19)간 주택가격 변동률은 서울 11.46%, 강남4구 14.99%로 보도에서 인용한 변동률 44%는 사실과 다릅니다.

또한, ’19.12월 기준 평균 주택가격은 서울 26,512천원/3.3㎡,강남4구 40,867천원/3.3㎡으로 보도에서 인용된 평당 5,800만원도 사실과 다릅니다.

또 다른 국내 연구 결과에 따르면 최근 5년(’14∼’18) 서울 집값 상승률이 런던, 베를린, 시드니, 상하이 등 세계 주요 도시 대비 낮은 수준임을 보인 바도 있습니다.

* 문재인 정부 주택정책 2년 성과와 과제 정책 세미나(’19.5, 국토연)


한편, 동 보도에서 인용한 국가·도시 통계 비교 사이트인 ‘넘베오(numbeo)’는 사이트 사용자가 직접 입력하는 자료를 기반으로 하고, 모든 국가·도시의 집값 통계에 동일한 산정 방식 및 기준을 적용하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하므로, 직접적인 비교의 근거로 사용하기에 한계가 있습니다.

또한, ‘도심’의 개념도 실질적인 생활권역 등에 따라 각 국가·도시의 여건이 상이하므로, 사이트 사용자의 주관적인 해석이 반영될 수 있는 여지가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풍부한 유동성 및 추가 상승 기대감, 일각의 공급부족론에 따른 불안 심리 등으로 단기간 급등하는 모습을 보였던 서울 집값이 12.16 대책 이후 점차 안정화되고 있습니다.

정부는 대책 효과가 본격적으로 나타나 시장 안정이 확고해질 수 있도록 후속조치를 차질없이 이행하고, 시장 상황을 면밀히 모니터링할 계획이며, 향후에도 실수요자 중심의 정책 기조를 일관되게 유지하여 실수요자의 내 집 마련 부담을 덜어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목록

  • 국토교통부와 관련된 각종 언론에 대한 참고 · 해명자료입니다.
  • 국토교통부 참고 · 해명자료 저작물은 "공공누리"의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표시제도에 따라 누구나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