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설명자료

[참고] C-ITS 인프라, 하이브리드 방식(V2X + V2N)으로 구축한다

국토교통부(장관 원희룡)는 그간 자동차가 인프라(V2I) 또는 다른 차량(V2V)과 직접 통신하여 협력하는 교통체계인 차세대 지능형교통체계(C-ITS) 확산을 위하여 통신인프라 구축을 진행하고, 이를 통해 도로안전 제고와 자율협력주행을 지원 중에 있다.

이번 모빌리티 혁신 로드맵을 통해 발표한 내용은 직접통신*(V2X)만을 고려하여 C-ITS 인프라를 구축하는 기존의 방식에서 벗어나 이동통신망을 통하여 정보를 전송하는 V2N(Vehicle to Network) 방식도 병행할 계획(하이브리드 방식)이라는 것에 그 의미가 있다.

* 휴대전화 사용 시 이용되는 상용 이동통신망을 활용하지 않고 차량과 차량(V2V), 차량과 도로인프라(V2I) 기기 간 정보를 직접 주고받는 통신방식(WAVE 또는 C-V2X)


우선, 도심 내 혼잡 지역 등에서 전방충돌 위험경고 등 안전에 미치는 영향도가 크고 단거리에서 최소한의 지연시간으로 즉각적인 데이터 전달이 필요한 C-ITS 서비스에는 기존의 방식대로 차량과 사물 간의 직접통신을 활용하는 한편, 효율적인 인프라 투자를 위하여 교통밀도가 낮은 지역 또는 일부 지연이 발생하더라도 교통안전에 영향이 적은 지역에서의 대용량 데이터 전송에 대해서는 기존 상용 네트워크(V2N)를 활용할 예정이다.

* 유럽 등 일부 국가에서는 이미 하이브리드 방식을 통해 C-ITS 구축 중


하이브리드 방식은 안전성 제고의 측면과 재정 효율적 측면에서 상호보완적인 통신기술로서 유용하게 활용될 것으로 기대되며, 구체적인 하이브리드 운용방식*에 대해서는 도로특성, 교통서비스, 구축비용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결정할 계획이다.

* 직접통신(V2X)과 V2N 적용구간 설정 등에 대한 추가연구 진행 예정(‘23~)

목록

  • 국토교통부와 관련된 각종 언론에 대한 반박자료입니다.
  • 국토교통부 참고 · 해명자료 저작물은 "공공누리"의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표시제도에 따라 누구나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