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설명·반박자료

[참고] 수도권 직행좌석버스 입석대책 첫 날 시행 보도 관련

국토교통부와 서울시·경기도·인천 등 수도권 지자체는 예정대로 7월 16일 아침 출근부터 수도권 직행좌석버스 입석대책을 시행하였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그동안 버스 증차를 준비해 온 지자체와 버스업계는 물론 대기시간 증가 등 불편함 속에서도 입석탑승을 자제해 주신 이용객들의 적극적인 협조로 입석대책이 전반적으로 원활하게 시행되었다고 하였다.

다만, 성남, 용인 등 일부 지역의 경우 특정 시간대에 이용객이 집중적으로 몰리면서 다소간 혼란이 발생하기도 하였고, 특히 버스 출발 기점이 아닌 중간 정류소의 경우 빈 좌석이 거의 없거나, 일부 버스가 만석으로 무정차 통과하는 등의 사례가 있어 불편이 야기되기도 하였다고 밝혔다.

정부와 수도권 지자체는 이날 오후 3시 수도권 교통본부에서 대책 점검회의를 갖고, 대책 시행 첫날 모니터링 결과를 바탕으로 추가 대책 마련에 주력하였다.

우선, 매일 2회 이상의 충분한 모니터링을 통해 이용객 불편 사항을 지속 점검하면서, 공무원 뿐 아니라 교통전문가도 주요 정류소 및 노선 현장 점검에 참여시켜 모니터링의 전문성을 높여가기로 하였다.

또한, 이번 모니터링 결과 나타난 일부 문제점들을 해결하기 위해 경기도 내 중간 정류소에서 출발하여 서울로 들어오는 출근형 버스 등을 최대한 빠른 시간 내에 증차*하고, 필요시 중간정류소와 서울 외곽 지하철·버스 환승 거점을 연계하는 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추가 조치를 시행하고, 이용객들의 혼란이 없도록 적극적으로 홍보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 지자체간 협의, 전세버스 공동배차계약, 교통카드 단말기 설치 등 1~2주 소요 예상

또한, 국토부 내 ‘수도권 직행좌석버스 입석대책 상황본부’와 수도권 각 지자체 및 버스연합회 등에 상황반을 구성하여 버스운행과 관련된 문제점을 실시간으로 파악하고 모니터링 및 도출된 문제점에 대한 대책을 강구토록 하는 등 이번 수도권 직행좌석 버스 입석 대책이 조기에 안정화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하였다.

목록

  • 국토교통부와 관련된 각종 언론에 대한 반박자료입니다.
  • 국토교통부 참고 · 해명자료 저작물은 "공공누리"의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표시제도에 따라 누구나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