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설명·반박자료

해외건설, 시장다변화와 수주내실화 노력으로 회복세 진입

‘18년 해외건설 수주액은 321억 달러(662건)로 지난해 대비 31억달러(10.7% 증) 증가하였으며, 2년 연속 상승, 두 자리 상승률 등 긍정적인 지표들로 볼 때 그간의 부진에서 벗어나 회복의 전기를 마련한 것으로 보임

특히, 10년대 초반 수주액은 컸으나 기업들이 중동지역의 플랜트 사업에 편중된 무리한 수주로 대규모 손실을 본 것과는 달리, 수익성과 부가가치가 높은 사업* 위주로 진출하면서 진출 시장이 다변화**되고 내실을 다져나가는 의미 있는 성과가 있었음
* 기술력을 바탕으로 한 사업 수주(싱가포르 남북회랑 고속도로, 최저가가 아님에도 기술력으로 수주), 투자개발사업 수주 확대(‘17년 3건 → ’18년 12건) 등
** 중동 제외 전 지역에서 수주액 증가, 신시장인 러시아에서 대규모 수주(31.4억달러)

한편, 정부에서도 해외인프라시장 진출 시 금융지원을 위해 글로벌인프라펀드(GIF)를 확대 조성(3천억 원 규모) 할 계획이며, 추가로 6조 원 규모의 금융지원패키지 조성을 추진할 계획임

< 관련 보도내용(서울경제, 12.30) >

- 해외건설 수주 부진, 시장다변화와 금융지원 더뎌 돌파구가 안 보인다.
- 올해 해외건설 수주액이 300억 달러를 갓 넘겼지만 2010년대 전후 실적에 비해 한참 부족, 내실은 더 악화.

목록

  • 국토교통부와 관련된 각종 언론에 대한 반박자료입니다.
  • 국토교통부 참고 · 해명자료 저작물은 "공공누리"의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표시제도에 따라 누구나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