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해명자료

페이스북보내기 트위터보내기 밴드보내기 카카오스토리보내기

건설현장 불법외국인 단속을 강화할 예정입니다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법무부, 고용부와 함께 매년 건설현장 불법외국인력 정부합동단속을 통해 단속을 적극 추진 해오고 있으며, 금년 브로커 업자 등에 대해서도 강도 높은 단속을 시행 할 예정입니다.

또한, 내국인 및 합법 외국인 건설근로자에만 적용하는 발주자의 임금직불제* 및 전자카드제** 등을 조속히 확대 시행하여 불법 외국인력의 진입을 차단하는데 기여토록 할 것입니다.
* 국토부 및 산하기관 전면시행(18.1∼)이며, 금년 하반기 공공공사 전체 확대
** 국토부 산하기관에 우선 시범사업 추진 중(60개소)

추가로, 불법 외국인 근로자 고용을 예방하기 위해 향후 건설근로자 고용평가 시 내국인 정규직 고용비율을 평가요소로 반영하여 시공능력 평가에 실시하는 등 제도개선도 검토할 예정입니다.

< 관련 보도내용(jtbc, 3. 4.) >

공사장 불법 외국인 노동자 뒤엔...단속 비웃는 불법브로커
- 국내 건설현장의 외국인 노동자 약 31만명, 이중 80%이상이 불법노동자
- 브로커에 대한 단속도 없고, 건설업체들 역시 이를 묵인

목록

  • 국토교통부와 관련된 각종 언론에 대한 참고 · 해명자료입니다.
  • 국토교통부 참고 · 해명자료 저작물은 "공공누리"의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표시제도에 따라 누구나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