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설명·반박자료

[참고] 이번 설 연휴 기간에 총 3,344만 명 이동

  • 교통사고 인명피해는 전년 대비 크게 감소

금년 설 연휴기간 중 총 3,344만 명이 이동하였으며, 당초 예측한 3,274만 명에 비해 2.1%(70만명) 증가하였으며 고속도로 교통량은 총 2,217만 대로, 이는 당초 예측한 2,120만대보다 4.6%(97만 대) 증가한 것으로 분석되었다.

교통사고는 1,685건이 발생하였으나, 이는 전년(2,352건) 설 연휴기간 대비 28.4%(667건) 감소하였으며, 사망자 수는 33명으로 전년(43명) 대비 23.3%(10명), 부상자 수는 2,269명으로 전년(4,078명) 대비 44.4% 감소하였다.

한편, 철도·항공·해운분야에서는 사고가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조사 되었다.

고속도로 통행료가 면제된 설 연휴 3일간(2.15~17) 교통량은 1,429만 대로 작년 설 연휴 3일간(1,275만 대) 대비 12.1% 증가하였으며, 고속도로 통행료 면제 금액은 575억 원(재정: 442억원, 민자: 133억원) 수준인 것으로 확인되었다.

한편, 평창 동계올림픽 관람객은 개막식(2.9) 부터 2.19(일)까지 약 81만 명이 방문하였다.

그간 일부 문제로 지적되었던 관중 및 운영인력 수송의 경우 셔틀버스 증차 및 운영방식 변경 등을 통해 문제를 해소 하였으며, 경기장 인근 관람객의 원활한 수송을 위해 택시사업구역 통합(강릉·정선·평창), 부제 해제 등의 조치를 완료하였다.

다만, 코레일 패스의 경우 설 연휴기간에 승차권 구입에 어려움이 있었으나, 외국인 예약이 보다 편리해 지도록 영문 홈페이지, 모바일 앱 등 시스템을 개선하고 예매방법 홍보도 적극 추진하고 있다.

설 특별대책본부는 2.18(일) 24시까지 운영되었으며, 평창 동계올림픽 특별수송본부는 폐막식 이후 외국인 출국시기를 고려하여 2.27(화)까지 운영할 계획이다.

국토교통부는 이번 설 연휴 특별교통대책에 나타난 사항들을 올해 하계휴가와 추석 연휴 특별교통대책의 효과적 수립·시행에도 이를 적극적으로 반영하는 등 국민들의 안전 및 이동편의를 위해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목록

  • 국토교통부와 관련된 각종 언론에 대한 반박자료입니다.
  • 국토교통부 참고 · 해명자료 저작물은 "공공누리"의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표시제도에 따라 누구나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