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해명자료

[참고] 주택시장 안정대책(’18.9.13) 이후 주택시장은 안정적으로 관리되고 있습니다.

정부는 지난해 서울을 중심으로 주택시장 과열이 재연됨에 따라, “투기수요 근절, 맞춤형 대책, 실수요자 보호”라는 3대 원칙 아래 「주택시장 안정대책(’18.9.13)」을 발표한 바 있으며, 이후 주택시장은 풍부한 유동성, 저금리 등 상승 요인이 상존하는 상황에서도 대책 이전보다 안정적으로 관리되고 있습니다.

먼저, 9.13대책 이후 주택 가격은 장기간 하락 이후 소폭 상승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 (11/2주) -0.01 (2/2주) -0.07 (6/4주) 0.00 (7/1주) 0.02 (8/1주) 0.03 (3주) 0.02 (9/1주) 0.03 (2주) 0.03


9.13대책 직전인 지난해 9월 1~2주에 서울 주택가격은 각 0.47%, 0.45% 급등하는 등 과열 양상을 보였으나, 11월 2주부터는 32주 연속 하락한 바 있으며,

상승 전환된 올해 7월 1주 이후에도 주택가격 변동률은 0.03% 이내로 비교적 안정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습니다.

* 9.13대책 이후 서울 주택가격 변동률 : (하락기, 11/2주~6/3주) -2.11%, (상승기, 7/1주~9/2주) 0.26%


청약 시장도 실수요자 중심으로 재편되어 무주택 실수요자의 내 집 마련 기회도 대폭 확대 되었습니다.

부정 청약자의 공급계약 취소 의무화, 추첨제 당첨자 선정 시 무주택자 우선 선정 등 실수요자 중심의 제도 개선을 추진한 결과, 청약 당첨자 중 무주택자의 비율*은 97.3%로 증가했습니다.

* (’17.1~’17.8) 74.2% → (’17.9~’18.5) 94.4% → (’18.5~’19.6) 97.3%


보증금을 승계하고 주택을 매입하는 갭투자 비중도 감소하여 무분별한 투기 수요의 주택 시장 유입도 줄어들었습니다.

9.13대책 직전(’18.7월~’18.9월) 서울의 보증금 승계 주택 매수 비중은 59.2%였으나, 대책 이후(’18.10월~’19.6월)는 49.0%로 감소했습니다

정부는 향후에도 8.2대책, 9.13대책의 기조 위에 집값 안정을 통한 국민 주거 안정에 정책 역량을 집중해나갈 계획입니다.

또한, 일부 지역의 집값 움직임에 대해서는 시장을 면밀히 모니터링 하고 있으며, 집값 불안 재연 우려가 있는 경우 해당 상황에 맞게 즉각적으로 안정조치를 취하도록 하겠습니다.

< 관련 보도내용(연합뉴스, 9.16.) >

9.13대책 1년...서울 아파트 거래 반토막, 실거래가는 상승

목록

  • 국토교통부와 관련된 각종 언론에 대한 참고 · 해명자료입니다.
  • 국토교통부 참고 · 해명자료 저작물은 "공공누리"의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표시제도에 따라 누구나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