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교통본부

MENU

해더

본문

보도자료

미래자동차 환경에 능동적으로 대응하는 안전도 평가의 비전을 세우겠습니다

14일 자동차안전도평가 20주년 기념식서 성과 공유·새로운 도약 다짐

국제 컨퍼런스 및 자율주행 전용시험장 참관 등 체험형 부대행사 풍성

첨단자동차기술과  게시일: 2019-11-13 11:00  조회수: 2782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19.11.14.(목)~15.(금) 양일간 “더 안전하게, 더 행복하게” 라는 주제로 자동차 안전도평가 20주년 기념식을 인터콘티넨탈 코엑스 호텔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자동차안전도평가(KNCAP*)는 자동차의 안전도에 관한 정보를 소비자에게 제공할 목적으로 자동차 충돌 등 다양한 시험·평가를 수행하는 제도로 국토교통부가 1999년부터 시행해 왔다.
* KNCAP: Korea New Car Assessment Program

제도 도입 당시, 충돌 안전성 최고등급의 안전성을 갖춘 차량은 없었으나, 이제는 평가대상 전 차종이 1등급을 받고 있어 제도시행으로 안전한 차량 개발을 유도함은 물론 교통사고 예방과 피해 최소화 등 국내 자동차 안전도 확보에 기여해 왔다.

올해는 제도 시행 20주년을 맞아, 그 간의 주요 성과를 기념하고, 나아가 자율주행기술로 인해 급격한 변화가 예상되는 미래 자동차 환경에 능동적으로 대응할 안전도평가의 새로운 비전을 제시하는 자리가 마련될 예정이다.

행사는 크게 1일차(‘19.11.14.) KNCAP 20주년 기념식, 국제 컨퍼런스, 그리고 2일차(’19.11.15.) 테크니컬 투어로 나뉘어 진행된다.

‘KNCAP 20주년 기념식’은 지난 20년간의 자동차안전도평가 제도의 발자취를 돌아보고, 앞으로 20년을 위한 비전선포*, 그리고 국내 자동차 안전도 향상에 기여한 공이 큰 제작사 및 유공자에게 국토부 장관 표창을 수여하는 시상식으로 구성된다.
* 비전 선포식 : 국토부장관과 각 제작사 대표들 KNCAP 정책 방향 공유·선포
- (참여) 현대, 기아, 쌍용, 한국지엠, 폭스바겐, BMW, 볼보, 르노삼성 8개사 대표
- (내용) 2020년부터 국내 출시되는 신차에 AEB(자동긴급제동장치) 기본 적용 추진

국제 컨퍼런스는 자동차안전도평가를 시행하는 국가 간의 미래 비전을 제시하고, 국·내외 주요 제작사의 최신 기술 현황 등을 공유 하는 자리로써‘자동차 안전기술의 혁신과 KNCAP의 미래’라는 주제로 개최 될 예정이다.

행사 둘째 날 예정된 테크니컬 투어는, 신청자를 대상으로 안전도평가 시험 수행기관인 자동차안전연구원(한국교통안.전공단)의 K-City* 투어, 시험시설 참관 등의 프로그램이 마련되어 있다.
* K-City: 국내 최초 자율주행차 전용 테스트베드인 자율주행 실험도시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행사기간 중 자동차안전도평가를 시행하는 해외 기관*과의 업무협약을 체결했다”면서, “이를 통해, 향후 자율차 상용화 시대에 대비하여 필수적으로 수반되는 자율차 안전성 평가기술 공동 연구 등을 적극적으로 추진할 계획” 임을 밝혔다.
* 유럽 Euro NCAP, 아시아 Asean NCAP, 한국 KNC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