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지방항공청

MENU

해더

본문

보도자료

[장관동정] 김현미 장관,“항공 안전관리 및 경영안정화 만전” 강조

4.30일 대한항공, 5.2일 아시아나항공 대표이사 만나 안전 및 경영 철저 당부

홍보담당관  게시일: 2019-05-03 09:07  조회수: 2183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국내 주요 국적항공사 사장을 차례로 면담하고 항공 안전관리 및 경영안정화에 만전을 기할 것을 당부했다.

이번 만남은 김현미 장관이 직접 자리를 마련하였으며, 국민의 생명과 직결된 항공안전 강화에 대한 정부의 강력한 의지와 메시지를 전달했다.
* 앞서 항공실장 주재로 대한항공 및 아시아나항공 경영진이 참석한 긴급 항공안전회의(3.8, 4.12) 개최, 항공안전 강화방안(4.22)도 발표

김 장관은 조원태 대한항공 대표이사를 만나 “故 조양호 회장이 생전에 ‘안전은 투자다’라고 강조했던 것처럼, 최고 경영자 교체 초기에 안전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지속적인 안전투자와 함께 항공기 운항의 전 과정에 대해 관심을 가지고 각별히 챙겨줄 것을 당부했다.

한창수 아시아나항공 대표이사를 만난 자리에서는 최근 항공기 고장으로 인한 장시간 지연 사례가 빈번한 만큼, 특단의 대책 이행을 강조했다.

또한 매각 절차가 진행 중인 중요한 시기인 만큼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전사적으로 대응하는 한편, 여름 성수기를 대비해 철저한 정비와 자체 계획 중인 비수익 노선 조기 정리도 당부했다.

한편, 양 항공사 대표이사들은 정부의 안전관리 강화대책에 공감하며, 자체 안전관리 및 조직안정화 방안을 마련하는 등 적극 협조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끝으로 김 장관은 “양대 항공사가 후발항공사의 귀감이 되어 우리 항공산업 발전을 이끌고 조종·정비 전문인력 양성과 좋은 일자리를 많이 창출할 수 있도록 힘써달라”고 당부했다.


2019. 5. 3.
국토교통부 대변인